추신수 연봉 27억원으로 결정된 이유는?…등번호에 답이 있다

    추신수 연봉 27억원으로 결정된 이유는?…등번호에 답이 있다

    [연합] 입력 2021.02.23 14: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텍사스 레인저스에서도 17번 달고 뛴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에서도 17번 달고 뛴 추신수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올해도 등번호 17번의 주인이 없다.

    영구 결번도 아닌데, 롯데 구단이 의도적으로 여겨질 정도로 17번을 비워둔 것은 추신수(39)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추신수는 부산에서 태어나 외삼촌이자 롯데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박정태의 영향으로 롯데 선수를 꿈꾸며 성장했다.

    추신수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던 시절 "한국으로 돌아온다면 '고향팀' 롯데에서 뛰고 싶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롯데 구단도 그런 추신수를 위해 등번호 17번을 비워두며 성의를 다했지만, 양쪽 모두 현실적으로 실현되기 어려운 꿈이었다.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올 시즌부터 KBO리그에 참가하는 신세계그룹은 23일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SK 구단은 2007년 4월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추신수를 지명했고, SK 구단이 신세계그룹으로 매각되면서 추신수 지명권도 자연스럽게 승계됐다.

    창단 첫해 이슈몰이가 필요했던 신세계그룹은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7년 계약이 끝난 추신수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섰고, 결국 설득에 성공했다.

    방식은 다르지만, 신세계그룹도 추신수의 등번호 17번에 성의를 다했다. 연봉 27억원에 그 비밀이 숨어 있다.

    추신수가 받는 연봉 27억원은 종전 기록인 이대호(롯데 자이언츠)의 25억원을 뛰어넘는 KBO리그 최고액이다.

    추신수는 신세계그룹과 협상 과정에서 연봉 중 10억원을 사회공헌 활동에 쓰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신세계그룹은 사회공헌 10억원을 제외하고 추신수가 실제로 받을 보장금액을 염두에 뒀다. 추신수의 등번호 17번과 같은 17억원이 나온 배경이다.

    추신수는 초등학교 때부터 줄곧 17번을 달고 뛰었다. 빅리그에서는 본격적으로 메이저리거로 활약한 2007년 이후 줄곧 17번을 유지했다.

    아직 신세계그룹 야구단의 공식 명칭이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현재 투수 이태양이 등번호 17번을 쓰고 있다.

    이태양은 한화 이글스에서 22번을 달다가 노수광과 트레이드되면서 노수광이 쓰던 17번을 그대로 물려받았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