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주장 A씨 ”모두 과장된 내용…물의 일으켜 죄송”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주장 A씨 ”모두 과장된 내용…물의 일으켜 죄송”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4 08: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달의소녀 츄

    이달의소녀 츄

     
    그룹 이달의 소녀 츄에 대한 학교 폭력 의혹을 처음 제기한 네티즌 A씨가 "모두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츄와 팬들에게 사과했다.  
     
    A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며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자필 사과문을 통해 '죄송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다. 제 생각없는 언행으로 피해를 받고 상처 입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제와서 올리는 모든 것들이 제가 했던 행동을 없었던 일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이 제가 올린 글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오해를 푸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적었다.  
     
    A씨는 앞서 학창 시절 츄에게 욕설과 협박을 당하는 등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바 있다.  
     
    이에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면서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