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노지훈, 하동근 유튜브 생방송 깜짝 출연? '트롯맨'들의 의리!

    안성훈-노지훈, 하동근 유튜브 생방송 깜짝 출연? '트롯맨'들의 의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6 23: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스터트롯' 출신 안성훈, 노지훈이 하동근과의 끈끈한 우정으로, '불금'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유발했다. 

    유튜브 채널 '트롯오빠 하동근'에서 매주 금요일 트로트 가수들의 신보 소식을 전하고 있는 하동근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생방송에서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연을 쌓은 안성훈, 노지훈과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우선 하동근은 '미스터트롯' 직장부에서 함께 몸 담았던 절친한 형인 안성훈과 전화 통화를 했다. 이날 안성훈은 한 방송 프로그램 촬영에 한창이었지만, 쉬는 시간을 이용해 하동근에게 먼저 전화를 걸었다.

    안성훈은 "동근이가 유튜브 방송을 열심히 하는 걸 보고 응원해주고 싶었다"라며 전화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요즘 김희진 님과 듀엣곡 '홀딱'으로 방송 활동을 하고 있는데 춤을 추면서 라이브를 소화하느라 힘들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하동근이 "춤은 제가 좀 된다"라고 도발하자, 안성훈은 "동근이보다는 내가 더 잘 춘다. 댄싱머신 수준"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동근은 "과거 김호중, 영기 형님과 세분이 같이 살지 않았냐?"라며 "갑자기 궁금한 건데 세 분 중 누가 가장 깔끔하시냐?"라고 물었다. 안성훈은 "셋 다 깔끔하지 않기 때문에 같이 살 수 있었던 것"이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안성훈에 이어 노지훈과도 전화 통화가 성사됐다. 사전에 노지훈을 섭외했다고 밝힌 하동근은 노지훈이 잠결(?)에 전화를 받자 "안 받으실까봐 긴장했다"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노지훈은 "최근에 무릎을 다쳐서 약을 먹었는데 졸리는 성분이 있어서 잠이 좀 왔다"면서 컨디션이 안 좋은 상황에서도 하동근의 전화를 받는 의리를 보여줬다. 

    이어 KBS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OST에 최근 참여해 '널 위한 이별'을 선보인 것에 대해 "OST 제작사에서 먼저 의뢰가 와서 참여하게 됐다.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수 있어 좋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목표에 대해 말해달라"는 하동근의 요청해 "건강히 몸 다치지 않고 활동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은 "트롯맨들의 우정, 보기 좋다", "안성훈의 입담 찰지고 대박이다", "노지훈 가수님, 얼른 건강 되찾으시길", "하동근 유튜브 생방송에 게스트로도 나와주세요" 등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해 '꿀맛이야'로 데뷔한 하동근은 유튜브 '트롯오빠 하동근' 채널을 통해 매주 월-수-금 생방송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28일 오후 6시에는 인기 유튜브 채널 최교수TV와 함께 하는 '희망 랜선 콘서트'에 출연하며 3월 1일 오후 2시에는 KNN '강영운의 딱좋은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홍신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