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55세 김광규 당황케한 27세 화사, 첫 만남에 야자타임 신청?

    '나혼산' 55세 김광규 당황케한 27세 화사, 첫 만남에 야자타임 신청?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7 10: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광규가 마마무 화사와 첫 대면에서 '아자 타임' 이야기가 나와 당황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가 게스트로 출연해 무지개 회원 막내인 화사와 처음으로 만나는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박나래는 "무지개의 큰 형님 김광규 회원님이 오셨다. 오늘 역사적인 만남이 있다. 김광규 회원님과 화사 회원님이 회원님들 중에 첫째와 막내다"라며 두 사람을 소개했다. 초면인 두 사람은 잠시 어색해 했고, 먼저 화사가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에 김광규는 "그냥 '광규야' 하면 되지. 우리다 친구 하기로 하지 않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우리 화사 회원님. 나이가 어찌 되시누"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화사는 "등골에 땀이 싹 난다"며 당황했다. 

    하지만 이내 화사는 "야자타임 한 번 하자"라고 도발핶고, 김광규는 "미국식으로 편하게 하자"며 말을 편하게 하라고 이야기했다. 화사는 고민하지 않고 "헤이 광규. 렛츠 고!"라고 응수했다.

    최주원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