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길해연, 정치적 야망 기지개

    '괴물' 길해연, 정치적 야망 기지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8 09: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JTBC 제공

    JTBC 제공

    배우 길해연이 ‘괴물’에서 야망을 위한 거침없는 질주를 시작했다.
     
    길해연은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문주시의 시의원 도해원 역으로 출연, 인자하면서도 특유의 사랑스러운 미소 뒤에 감춰진 정치적 야망으로 심상치 않은 행보를 이어가며 극에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괴물’ 4회에서는 강민정(강민아)의 실종사건이 발생해 만양이 공포와 슬픔에 잠긴 가운데 ‘범죄 없는 도시 문주’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던 도해원에게 위기가 닥쳤고, 이에 도해원과 한기환(최진호), 이창진(허성태) 등 각기 다른 이해관계로 얽혀있는 세 인물들이 손을 잡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길해연은 자신의 노골적인 욕망은 감춘 채 문주시와 지역 주민들을 위한다는 표면적인 이유를 들며 사람 좋은 이미지를 유지 하던 도해원 캐릭터에 완벽 몰입, 사건을 통해 점점 변하는 그녀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극의 재미를 더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길해연은 “심리 스릴러라는 장르답게 인물들의 다양한 심리와 연출이 조화를 이루며 시너지효과를 톡톡히 내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심리 변화에 주목할 때 재미가 더해질 것”이라고 전하며 앞으로 이어질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또한 “마지막까지 숨을 못 쉴 만큼 빈틈없는 전개가 이어지니 끝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괴물’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