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학폭 의혹 선수 사실관계 입증 어렵다” 결론

    프로야구 LG ”학폭 의혹 선수 사실관계 입증 어렵다” 결론

    [중앙일보] 입력 2021.03.01 11:09 수정 2021.03.01 11: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학폭 의혹' 선수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LG 트윈스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공식 입장을 내놨다. 최근 제기된 학교 폭력과 연관된 선수와 관련된 내용이다.
     

    A고교 야구부 출신 B씨는 지난달 21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LG 소속 투수 C와 타구단 소속 투수 D로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LG 구단은 해당 선수와 면담을 가지고 피해자 측을 직접 만나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LG는 입장문을 통해 "최근 사회적 이슈의 중심에 있는 학교 폭력은 일어나서도 안되며 반드시 근절되어야 하는 행위로서 구단은 학교폭력 방지를 위한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또한 학교폭력은 민감하고 중차대한 사안으로서 그에 대한 모든 조치는 명백한 사실관계 확인이 최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를 주장하시는 분의 입장을 존중하기 위해 최대한 중립적 자세를 견지하며 해당 선수와의 면담과 피해를 주장하고 계신 분과의 만남, 그리고 당시 상황파악을 위하여 다양한 경로를 통해 신중하게 사실관계 확인을 실시했다. 그러나 당시 관계자들의 증언 등을 종합했을 때, 피해를 주장하시는 분의 내용과는 크게 상반되는 바, 현재로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LG는 "해당 선수의 법적 대응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하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그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리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이며 "학교폭력을 포함하여 일체의 폭력문제를 근원적으로 근절함과 동시에 동료와 상대를 배려하는 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과 지도를 통한 구단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