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야구단 이름은 '랜더스(landers)'

    신세계 야구단 이름은 '랜더스(landers)'

    [중앙일보] 입력 2021.03.05 1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신세계 로고로 단장되는 SK와이번스 선수단 버스. [연합뉴스]

    신세계 로고로 단장되는 SK와이번스 선수단 버스. [연합뉴스]

    신세계그룹 야구단이 팀명을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했다.
     
    신세계 그룹은 야구단 팀명을 랜더스로 확정했다고 5일 발표했다. 신세계는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 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이기도 하다. 랜더스라는 이름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Landing)시키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인천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릴 수 있을지, 인천을 대표할 수 있을지 여부를 팀명 결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새 구단명에 관해 설명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당시 "이름은 이미 정해졌다. 인천 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으로 했다. 웨일스, 마린스, 부스터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 관련이 아닌 인천, 공항 관련 이름으로 정했다"고 했다.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로고, 엠블럼, 유니폼 제작에도 박차를 가해 정규 시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서귀포=뉴스1) 오현지 기자 = 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과 감독, 코치진이 굿바이 와이번스 세레모니를 마친 후 연안부두를 부르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2021.3.5/뉴스1

    (서귀포=뉴스1) 오현지 기자 = 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과 감독, 코치진이 굿바이 와이번스 세레모니를 마친 후 연안부두를 부르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2021.3.5/뉴스1

    한편 선수단은 이날 서귀포 강창학구장에서 SK 와이번스란 이름으로 마지막 활동을 마쳤다. 선수단은 이날 청백전을 치른 뒤 유니폼 반납식 행사를 가졌다. 김원형 감독은 SK 와이번스 유니폼과 모자에 사인해 기념으로 남겼다. 선수들은 플래카드를 펼친 뒤 구단의 대표 응원가 '연안부두'를 합창하며 21년 동안 유지된 SK 와이번스와 작별 인사를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