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청백전서 50구 소화…”시즌 준비 순조롭다”

    류현진, 청백전서 50구 소화…”시즌 준비 순조롭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1 09: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청백전 등판을 마친 뒤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화상 인터뷰 캡처]

    청백전 등판을 마친 뒤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화상 인터뷰 캡처]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이 시범경기 대신 팀 청백전에서 실전 감각을 조율했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TD 볼파크에서 열린 팀 청백전 마운드에 올라 3이닝 동안 공 50개를 던졌다. 토론토 주전 타자들을 상대로 구위를 점검하고 투구 수를 끌어 올렸다. 류현진은 이어 불펜으로 이동해 15개를 더 투구한 뒤 훈련을 마쳤다.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가 류현진의 공을 받았다.
     
    류현진은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첫 시범경기에서 2이닝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당시 투구 수는 30개. 로테이션상 두 번째 시범경기 등판을 해야 했던 11일에도 토론토가 볼티모어와 맞붙자 류현진은 시범경기가 아닌 청백전 등판을 택했다.  
     
    볼티모어는 토론토와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팀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스프링캠프 기간에는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리는 데 초점을 둔다. 앞으로 자주 상대하게 될 팀에 내 공을 자주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이건 상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시즌 준비 과정은 순조롭다. 류현진은 남은 캠프 기간에도 자신의 루틴과 계획에 따라 실전 점검을 한 뒤 개막을 맞을 예정이다. 그는 "계획한 대로, 준비한 대로 두 번째 점검을 잘 마쳤다. 캠프에서 투구 수를 100개까지 올리고 6~7이닝까지 소화한 뒤 시즌을 시작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큰 차질 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