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또 종각역 209억 빌딩 매입…순천엔 '성용빌딩'

    기성용 또 종각역 209억 빌딩 매입…순천엔 '성용빌딩'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24 08: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팬을 향한 박수치는 기성용. 연합뉴스

    팬을 향한 박수치는 기성용. 연합뉴스

    축구선수 기성용(FC 서울·32)이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빌딩을 209억원에 매입했다.
     
    23일 빌딩중개업계에 따르면 기성용은 지난해 11월 서울시 종로구 관철동 180, 13-20, 42-3, 179(총 4개 필지)에 위치한 스타골드빌딩을 209억원에 매입했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최고액은 187억2000만원으로 잡혀있다.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돼 실제 대출은 156억원으로 추정된다.    
     
    신축 5년차인 이 건물은 1호선 종각역 도보 2분 거리 번화가에 있다. 지하 2층~지상 9층 규모로 토지 152.7평, 건물 865.55평 규모로, 대형 학원과 식당, 편의점 등이 들어서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인근에서 거래되는 시세 수준에 매입했다”며 “매입 당시 보증금 9억 5000만 원에 임대료와 관리비 등 총 7121만 원으로 연 수익률 4.1%가 기대되는 높은 임대 수익의 빌딩”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기대하고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고향 순천에도 본인의 이름을 딴 지역의 랜드마크 ‘성용빌딩’을 갖고 있다.
     
    기성용은 2009년 순천시 해룡면 신대지구 소재 토지를 매입한 후 2014년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의 빌딩을 신축했다. 성용빌딩의 시세는 60억 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기성용은 최근 초등학생 때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지만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그는 폭로자에 대해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고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