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진마마 ”함소원♥진화 이혼은 절대 안돼”···이혼설 터진 내막

    함진마마 ”함소원♥진화 이혼은 절대 안돼”···이혼설 터진 내막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24 09:3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이혼설과 관련한 그간의 속사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최근 함소원과의 결별설이 불거졌던 진화가 결국 가출을 감행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갑작스럽게 가출한 진화를 만나러 간 '함진 마마'는 "서로 노력하면서 살아야 한다. 이혼은 안 된다"고 아들을 달랬다. 진화는 "저도 서로 힘든 건 알고 이해한다. 그런데 같이 뭘 하려고 하면 피곤해서 싫다고 한다. 우린 부부이지 않나. 서로 함께하는 시간이 없어서 그랬다"며 함소원에게 화난 이유를 털어놨다.
     
    이후 대화를 위해 마주 앉은 함소원과 진화. 함소원은 진화와 싸우게 된 결정적 이유가 "'사인'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딸 혜정이 어린이집 새 학기를 시작하면서 CCTV나 응급 시 119에 전화한다는 어린이집 동의서에 사인하는 것을 진화가 도와주지 않았다는 것. 진화는 "그런 일은 미리 상의 후에 해야 했다. 늘 혼자 결정해놓고 (나에겐) 사인만 하라고 하면 어떡하냐"며 함소원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함소원은 패널들에게 "싸움의 일부분이긴 하지만 다른 것과 겹쳐서 터졌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이어 "집 나가니까 좋으냐. 솔직히 말해봐라. 조금이라도 나랑 이혼할 생각 있었냐"고 물었다. 진화는 "좋고 말고가 어디 있나. 난 지금까지 당신과 결혼한 걸 단 한 번도 후회한 적 없다. 혜정이 잘 키우자는 생각뿐이다. 서로 노력해보자"고 화해를 청했다.  
     
    스튜디오에서 함소원은 가정사와 관련해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하며 잘 살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