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한 결정”…'파양의혹' 송희준, 진솔한 개인사 해명[전문]

    ”미숙한 결정”…'파양의혹' 송희준, 진솔한 개인사 해명[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28 14:32 수정 2021.03.28 14: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송희준이 강아지 파양 의혹에 대한 자세한 상황을 밝히면서 해명하고 인정하고 또 사과했다. 
     
    송희준은 28일 자신의 SNS에 지난해 6월 입양한 반려견 모네를 입양처로 다시 보낼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송희준에 따르면 두 달 전쯤 마당과 벽을 공유하는 송희준 옆집으로 어린 진돗개가 분양돼 왔다. 모네는 진돗개의 기척이 느껴지면 잠을 자지 못하고 밤새 짖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밥도 먹지 않고 그나마 먹은 것은 토하기까지 했다고. 
     
    병원에서 '스트레스 때문이다'는 진단을 받은 후 송희준은 이사가 방법이라고 생각해 새집을 구하기로 결정했고, 모네는 본가의 부모님이 잠시 맡아줬다. 본가에서 모네는 다시 밥도 잘 먹고 잠도 잘 자고 컨디션을 회복해가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암으로 투병 중인 송희준 부친의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통원하는 일이 잦아졌다는 것. 송희준은 "매일 어머니가 모네와 산책할 때 함께 가시던 같은 아파트의 어머니 친구분께서 부모님의 입통원시 모네를 함께 돌보아 주시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그러다 그 분이 모네를 맡아 키우고 싶다고 하셨다. 저는 아버지 건강 상태를 보며 부모님과 집을 합쳐야 할 상황도 고려해야 했기에 입양처에 모네가 저를 떠나 있는 현재의 상황을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입양처는 송희준이 사정을 공유하고, 모네를 돌봐 주기로 한 모친 친구 분의 '입양 심사를 받고 싶어한다'는 요청에도 '불가하다'는 답변을 내놨다. 그리고 27일 모네를 데려갔다는 후문이다. 
     
    반려견 파양 논란으로 개인적인 사생활까지 공개하게 된 송희준은 "제 미숙한 결정으로 모네를 떠나보내고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모네에게 너무 미안하고, 입양처에도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표했다. 
     
    송희준 파양 논란은 모네를 데려간 입양처가 모네와 관련된 글을 남기며 불거졌다. 입양처는 '작년에 입양갔던 모네가 돌아왔다. 당연히 모네의 문제는 아니다. 오늘 아침에 데려와보니 피부가 상할 수 있을만큼 털이 뭉쳐있고 미용선생님께 들으니 머리털과 귓털이 엉켜 괴사될 위험에 있었다'고 모네의 상태를 공유했다. 
     
    또한 '미용 후 몸무게가 100g이 줄었다. 작년 모데 구조 후 임보(임시보호)해주셨던 임보 가족분들이 품어주셔서 안정 우선 취하려고 한다. 고민없이 받아주셔서 감사하다. 여전히 성장기인 모네는 많이 말라 살이 더 쪄야하는 컨디션이다. 소식 또 전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이후 송희준은 주변 조언에 따라 SNS를 잠시 비공개로 전환, 입장 정리 후 다시 계정을 열었다. 최근 배우 박은석이 파양 논란으로 쏟아진 비난 속 곤욕을 치렀던 바, 파양 의혹에 휩싸인 송희준의 해명은 대중을 설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음은 송희준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송희준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두 달 전쯤 마당과 벽을 공유하는 옆집에 어린 진돗개가 분양되어 왔습니다. 모네는 그 개의 기척이 느껴지면 잠을 자지 못하고 밤새 짖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밥도 먹지 않고 그나마 먹은 것은 토하기까지 했습니다. 병원에서는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진단해 주셨고 저는 이사가 방법이라고 생각해 새집을 구하는 동안 모네는 본가의 부모님이 맡아주기로 하셨습니다. 본가에서 모네는 다시 밥도 잘 먹고 잠도 잘 자고 컨디션을 회복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암으로 투병중이신 아버지의 상태가 갑자기 안 좋아지셨습니다. 병원에 입통원하시는 일이 잦아져 매일 어머니가 모네와 산책할 때 함께 가시던 같은 아파트의 어머니 친구분께서 부모님의 입통원시 모네를 함께 돌보아 주시기로 했습니다. 그러다 그 분이 모네를 맡아 키우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저는 아버지 건강 상태를 보며 부모님과 집을 합쳐야 할 상황도 고려해야 했기에 입양처에 모네가 저를 떠나 있는 현재의 상황을 말씀드렸습니다.
     
    입양처에 이런 저의 사정을 공유하고 모네를 돌봐 주시기로 한 분이 입양 심사를 받고 싶어한다는 말씀을 드렸지만 불가하다고 답변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어제 모네를 데려가셨습니다.
     
    제 미숙한 결정으로 모네를 떠나보내고 책임을 다하지 못했습니다.
     
    모네에게 너무 미안하고, 입양처에도 죄송합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