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한국, 북한과 일본을 대표하는 축구팀

    [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한국, 북한과 일본을 대표하는 축구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31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8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한 ‘일본의 통일 코리안’ 선수들. 이들은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했고 아리랑을 불렀다. 뒷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선수가 안영학이다. 그는 FIFA 월드컵에서 뛴 선수로는 최초로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코니파 홈페이지

    2018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한 ‘일본의 통일 코리안’ 선수들. 이들은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했고 아리랑을 불렀다. 뒷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선수가 안영학이다. 그는 FIFA 월드컵에서 뛴 선수로는 최초로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코니파 홈페이지

     
    2021년 3월 열린 제93회 일본 선발고교야구대회(봄 고시엔)에 한국계 민족학교인 교토국제고가 외국계 학교로는 처음으로 참가했다. 이 경기에서 재학생, 졸업생, 학부모는 물론, 오사카에서 온 한국계 학교 학생들과 일본 각지에서 모인 재일동포 1000여 명이 열띤 응원전을 벌였다. 교토국제고는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하는 감격을 누렸고, 선수들이 부른 ‘동해 바다’로 시작하는 한국어 교가는 공영방송 NHK를 통해 일본 전역에 생중계됐다.
     
    축구를 통해서도 재일동포는 자신들만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갔다. 1961년 창설된 ‘자이니치 조선 풋볼 클럽’은 원래 친북 단체인조총련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하지만 2002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한 후, 이 클럽은 조총련과의 관계를 단절했다. 새로운 이름인 FC코리아로 재출범한 클럽은 대한민국에 소속된 선수들도 끌어들이기 위해 범 한국적 정체성을 채택했다.
     
    2008년 간토 지역 2부 리그로 승격된 FC코리아는 2010년 1부 리그로 올라가는 데도 성공했다. 계속된 성공에 고무된 클럽은 J리그로의 승격을 목표로 삼았다. 하지만 클럽에 소속된 선수들 대다수가 한국계인 FC코리아는, 외국인 선수 등록 규정 때문에 J리그로의 승격이 불가능했다. 이에 이들은 코니파(CONIFA, 독립축구협회연맹) 월드컵을 새로운 도전 무대로 삼았다.
     
    UKJ의 엠블럼. 한반도 모양을 한 붉은색 호랑이는 재일동포의 긍지를 나타낸다. 또한 테두리에는 일본 축구대표팀의 상징색인 블루를 집어넣었다. 팀 엠블럼에도 남, 북한과 일본을 모두 담은 것이다. 코니파 홈페이지

    UKJ의 엠블럼. 한반도 모양을 한 붉은색 호랑이는 재일동포의 긍지를 나타낸다. 또한 테두리에는 일본 축구대표팀의 상징색인 블루를 집어넣었다. 팀 엠블럼에도 남, 북한과 일본을 모두 담은 것이다. 코니파 홈페이지

     
    FC코리아를 중심으로 재일동포를 대표하는 이 축구팀은 ‘일본의 통일 코리안들(UKJ, United Koreans in Japan)’이란 이름을 가지게 된다. 일본 사회에서 UKJ의 역할은 축구로 사람의 마음을 하나로 연결하는 것이다.
     
    2016년 압하지야에서 열린 2회 코니파 월드컵에서 UKJ는 쿠르드 대표팀에 0-3으로 패했으나, 헝가리계 소수 민족인 세케이 대표팀을 1-0으로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UKJ는 8강전에서 강호 북키프러스를 만나 전반에 먼저 실점했고, 후반에 터진 만회골로 1-1을 만들었다. 정규시간에 승패를 가리지 못한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UKJ는 2-4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순위결정전에서 UKJ는 예선에서 패배를 안긴 쿠르드 대표팀을 물리치고 최종 순위 7위를 기록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UKJ는 예선을 거쳐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2018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K리그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 삼성에서도 활약해, 국내 축구 팬들에게도 낯익은 재일동포 축구 선수 안영학(당시 39세)이 UKJ의 감독 겸 선수로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안영학은 북한 대표로 2010년 남아공 FIFA 월드컵에 참가, 미드필더로 조별리그 3경기에서 풀타임 출전했다. 하지만 그는 월드컵 이후 부진과 부상에 시달렸고, J2 리그의 요코하마에서 2017년 1월 은퇴했다.
     
    수원 소속이자 북한 대표였던 안영학은 2008년 월드컵 3차 예선 대한민국 대표팀과의 경기 때, 북한 대표팀 유니폼 안에 수원 유니폼을 받쳐 입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안영학은 수원 삼성 선수와 북한 대표로서의 자부심을 함께 표현하고 싶었다고 한다. IS포토

    수원 소속이자 북한 대표였던 안영학은 2008년 월드컵 3차 예선 대한민국 대표팀과의 경기 때, 북한 대표팀 유니폼 안에 수원 유니폼을 받쳐 입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안영학은 수원 삼성 선수와 북한 대표로서의 자부심을 함께 표현하고 싶었다고 한다. IS포토

     
    일본에서 태어난 조선인으로 J리그와 K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북한 대표로도 활약했던 안영학은 “축구를 통해 세 나라의 다리를 건넜다”고 밝혔다. 그는 “축구를 통해 전 세계 나라 사람들 사이에 다리를 놓는다”는 코니파의 대회 이념이 자신의 축구 인생과 닮아서, 코니파 월드컵 참가를 위해 잠시 현역 선수로 복귀했다고 한다.
     
    안영학의 국적은 조선적(朝鮮籍, 광복 후 재일교포들이 부여받은 국적. 한국이나 일본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사람들이 이에 해당)이다.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일본에서 그는 무국적자이다. 따라서 영국 비자 받는 게 쉽지 않았다. 영국대사관에 자신이 누구인지 증명하기 위해 안영학은 자신에 대한 위키피디아 영문판 등 준비할 수 있는 모든 서류를 제출했다. 그는 한 달 이상 기다려 비자를 받았다고 한다.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하기 위해 들어가는 항공료나 체재비 등의 경비는 각 팀에서 부담해야 한다. 이에 안영학은 대회 출전 경비를 마련하기 위해 기업을 찾아다니며 스폰서를 구했다. 선수 영입도 직접 챙겼다. 선수 중에는 홍콩과 영국 축구팀 U19에서 활약하는 프로 선수들도 일부 있었으나, 대부분은 아마추어 선수였다. 런던 대회에 참가한 UKJ 선수단 18명 중에 한국 국적은 15명, 조선 국적은 2명, 일본 국적은 1명이었다. 월드컵 개막 전날이 돼서야 UKJ는 영국 현지에서 처음으로 선수 전원이 참가하는 훈련을 할 수 있었다.
     
    UKJ는 3회 코니파 월드컵에서 총 6경기를 치러 1승 4무 1패를 기록했다. 골득실 +3에 1패만 했는데도 최종 순위가 11위로 밀렸다. 코니파 홈페이지

    UKJ는 3회 코니파 월드컵에서 총 6경기를 치러 1승 4무 1패를 기록했다. 골득실 +3에 1패만 했는데도 최종 순위가 11위로 밀렸다. 코니파 홈페이지

     
    런던 대회에서 UKJ는 서부 아르메니아, 인도 북부의 펀자브 지역 이민자 대표팀, 알제리 북부에 거주하는 커바일 민족 대표팀(지네딘 지단이 커바일 혈통이다)과 한조를 이뤘다. UKJ는 우승을 목표로 했지만, 조별 예선 3경기를 모두 비기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특히 안영학은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팔이 부러져 남은 경기에 더는 뛰지 못했다.
     
    런던 대회에서 만족할 만한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UKJ는 비슷한 역사를 안고 있는 팀을 만나 축구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뜻깊은 경험을 했다. UKJ는 2020년 열릴 예정이었던 4회 월드컵 본선에도 참가 자격을 얻었으나, 코로나 19로 인해 대회가 아쉽게 취소됐다. 향후 UKJ는 코니파 월드컵에 참가하는데 만족하지 않고, 차기 대회를 개최할 의사도 있다고 한다.
     
    FIFA 월드컵 출전은 모든 축구 선수들의 꿈이다. 하지만 재일동포 축구 꿈나무들은 국적, 정치적 이유와 차별 등 많은 문제로 꿈을 꾸기조차 쉽지 않다. 그들에게 코니파 월드컵은 재일동포 대표로 꿈을 실현할 수 있는 소중한 무대이다.
     
    이정우 이화여대 국제사무학과 초빙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