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대기조' 양현종에게 다가오는 빛

    '5분 대기조' 양현종에게 다가오는 빛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4 12: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AP=연합뉴스]

    '5분 대기조'지만 빛이 비친다.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33)이 빅리그 데뷔전을 기다린다.
     
    양현종은 끝내 지난 2일 개막한 메이저리그 개막 로스터 26명 안에 들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한 자리를 놓고 기회를 노렸지만 마지막 시범경기 등판 부진(밀워키 브루어스전 3분의 2이닝 2실점)이 발목을 잡았다. 양현종과 같은 왼손투수 콜비 알라드가 마이너리거 신분에서 콜업됐다. 양현종의 현재 신분은 여전히 '40인 로스터 외 선수'다.
     
    하지만 텍사스는 양현종을 예비전력으로 분류했다. 5월 개막하는 마이너리그 준비 대신 '택시 스쿼드'에 포함시켰다. 양현종은 텍사스 선수단과 함께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개막 원정 3연전을 떠났다.
     
    택시 스쿼드는 원래 미식축구에서 생겨난 용어다. 선수명단 숫자 제한에 걸려 함께 연습을 하면서 기회를 노리는 선수를 말한다. 1940년대 미국프로풋볼(NFL) 클리블랜드 브라운스를 이끈 코치 폴 브라운이 구단주 폴 맥브라이드의 택시회사에 이런 선수들을 넣어 연봉합산을 피한 게 시초라고 알려져 있다. 나중엔 이것이 발전해 40인 로스터 외에 10명의 추가 선수를 데리고 다닐 수 있는 정식 규칙이 됐다.
     
    메이저리그도 지난해 이를 도입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마이너리그가 열리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연고지 인근 대체 훈련 캠프에서 연습을 하면서 원정 때는 5명까지 동행할 수 있는 방식이다. 경기 전에는 다른 선수들과 똑같이 연습을 할 수 있다.
     
    텍사스는 굳이 스플릿 계약(메이저 등록일수에 따라 다른 연봉을 받는 계약)을 맺은 양현종을 로스터에 넣지 않고, 기회가 되면 활용해보겠다는 계산이다. 양현종도 방출을 요구할 수 있는 옵트아웃 권리가 있지만 묵묵히 기다리는 게 나아보이는 상황이다.
     
    다행히도 양현종에게 생각보다 빠르게 기회가 올 전망이다. 텍사스 마운드가 예상대로 초반부터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텍사스는 2일과 4일 열린 캔자스시티전에서 투수진이 25점을 내줬다. 개막 이후 두 경기 연속 두자릿수 실점을 한 팀은 텍사스가 유일하다.
     
    1차전에선 선발 카일 깁슨이 원아웃만 잡고 5실점한 것을 시작으로 8명의 투수가 14점을 줬다. 2차전도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가 선발로 나와 5이닝 3실점했으나 불펜진이 무너졌다. 두 경기에서 나온 9명의 투수 중 평균자책점 10.00을 넘는 선수만 5명이다. 5점대 이하는 한 명도 없다.
     
    특히 양현종과 같은 왼손 투수들의 부진이 눈에 띈다. 선발 자원으로 분류된 테일러 헌은 2와 3분의 1이닝 4피안타(1피홈런) 2실점했고, 앨러드는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2실점했다. 존 킹도 2일 경기에선 1이닝 무실점했지만, 4일 경기에서 1이닝 4실점했다. 텍사스 지역지인 댈러스 모닝 뉴스는 4일 "다시 생각해보니 개막전 경기력은 최악이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지난 2일 양키스전에서 선발로 나선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지난 2일 양키스전에서 선발로 나선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한편 류현진은 8일 텍사스를 상대로 선발 출격한다. 류현진은 2일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5와 3분의 1이닝 4안타 2실점하고 승패없이 물러났다. 5일 휴식 이후 깁슨과 선발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양현종이 아주 빠르게 콜업된다면, 한국을 대표하는 두 왼손투수의 만남이 이뤄질 수도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