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남자컬링, 세계선수권서 2위 캐나다 격파

    '아마추어' 남자컬링, 세계선수권서 2위 캐나다 격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6 09: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남자컬링대표팀이 6일 세계선수권에서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AP=연합뉴스]

    한국남자컬링대표팀이 6일 세계선수권에서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AP=연합뉴스]

     
    아마추어팀으로서 태극마크를 단 한국 남자컬링 국가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 2위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한국(스킵 정영석)은 6일(한국시각)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7차전에서 캐나다에 10-9 역전승을 거뒀다. 캐나다는 세계랭킹 2위, 팀 랭킹 4위다. 반면 한국은 8위다.  
     
    한국은 예선 초반 이탈리아·러시아·노르웨이·스코틀랜드·덴마크에 5연패를 당했다. 전날 네덜란드를 꺾고 첫 승을 거둔 데 이어 이날 캐나다를 연파했다.  
     
    1엔드에 3점을 따낸 한국은 4엔드에 스틸(선공팀이 득점)에 성공해 6-1로 앞서갔다. 7엔드까지 8-3 리드를 이어갔다. 하지만 캐나다(스킵 브렌단 보처)가 8엔드를 4득점하는 ‘빅 엔드’로 가져갔다. 한국은 9엔드에서 2점 스틸을 허용해 8-9로 끌려갔다. 하지만 후공을 잡은 10엔드에서 스킵 정영석이 절묘한 테이크아웃으로 2득점에 성공했다.  
     
    남자대표팀은 스킵 정영석과 리드 이준형, 세컨드 박세원, 서드 김정민, 그리고 서민국 선수 겸 코치로 구성됐다. 모두 경기도 의정부 중·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이들은 실업팀에 들어가지는 못했지만,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실업팀을 꺾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막내 이준형은 인터넷 의류업체에서 일하면서 운동을 병행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 14팀 중 6위 안에 들면 베이징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는다. 예선 1·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6위팀, 4위-5위 팀이 격돌해 승리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한국은 2승 5패로 11위다. 한국은 7일 중국을 상대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