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씽큐 홈서 KT 기가지니 만난다

    LG 씽큐 홈서 KT 기가지니 만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6 14: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LG전자 직원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LG 씽큐 홈'에서 스마트미러를 활용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직원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LG 씽큐 홈'에서 스마트미러를 활용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의 스마트홈 솔루션에서 KT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LG전자는 KT와 함께하는 'AI 원팀'의 첫 성과로 KT '기가지니'와 'LG 씽큐'의 연동 검증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KT가 주도하는 AI 원팀에 합류했다. LG유플러스, 현대중공업그룹, 동원그룹, 한국투자증권 등이 참여한 AI 원팀은 AI 사업 협력과 전문 인재 양성, 공동 R&D(연구·개발) 등을 추진한다.
     
    이번에 LG전자와 KT는 경기도 판교에 구축한 'LG 씽큐 홈' 실증단지에서 KT의 AI 플랫폼 기가지니와 LG전자의 AI 플랫폼 LG 씽큐를 연동하는 검증 작업을 마쳤다.
     
    LG전자는 스마트홈 솔루션인 '스마트미러'를 활용했다. 스마트미러는 가전제품 제어, 날씨 안내, 길찾기, 일정 관리를 비롯해 주택 내 에너지의 생산, 사용, 저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스마트미러는 아직 상용화하지 않았으며 아파트 단지 등에 일괄 도입되는 만큼 B2B(기업간거래) 솔루션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고객은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뉴스, 지식 검색, 지니뮤직 등의 서비스를 LG전자 스마트미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하이 엘지, 뉴스 들려줘"라고 말하면 스마트미러는 "기가지니에서 뉴스를 들려드려요"라고 말하며 뉴스를 읽어주는 식이다.
     
    양사는 서비스 고도화를 거쳐 스마트미러뿐 아니라 LG전자의 다양한 제품에 AI 플랫폼을 연동할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자사의 개방화 전략에 기반을 둔 기술 혁신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꿀 것이다"고 말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AI 원팀 협력 모델을 다양한 참여기관 및 분야로 확대해 시너지를 강화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