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한화 꺾고 개막 2연승…최주환 또 결승포

    SSG, 한화 꺾고 개막 2연승…최주환 또 결승포

    [중앙일보] 입력 2021.04.06 21: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6회 결승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며 홈으로 달려가는 최주환 [연합뉴스]

    6회 결승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며 홈으로 달려가는 최주환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자유계약선수(FA)로 이적한 중심타자 최주환은 2경기 연속 결승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SSG는 6일 한화 이글스와 인천 홈 경기에서 최주환의 결승 솔로포와 선발 박종훈의 호투를 앞세워 2-1로 이겼다. 창단 후 2경기 연속 승리다.  
     
    SSG는 3회 초 한화 임종찬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먼저 점수를 줬다. 그러나 3회 말 곧바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1사 후 이재원이 외야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출루했고, 2사 후 최지훈이 동점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6회 말엔 값진 추가점을 뽑았다. 최주환이 2사 후 한화 두 번째 투수 김종수를 상대로 우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SSG는 이 홈런으로 잡은 1점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리를 확정했다.  
     
    최주환은 시즌 첫 경기인 4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결승포 포함 홈런 2개를 터트린 데 이어 이날도 결정적인 순간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겼다. 개막 2경기 연속 결승포이자 시즌 3호 아치다.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첫 승을 따낸 박종훈 [뉴스1]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첫 승을 따낸 박종훈 [뉴스1]

     
    SSG 선발 박종훈은 7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첫 승리를 올렸다. 마무리 투수 김상수는 9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2경기 연속 세이브를 챙겼다.  
     
    한화 선발 라이언 카펜터는 KBO리그 데뷔전에서 5와 3분의 1이닝 3피안타 9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한화는 두 경기 연속 1점 차로 석패했다.  
     
    LG 트윈스는 수원 KT 위즈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새 외국인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가 6이닝 1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한 데뷔전을 치렀다. KT는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7이닝 2실점 호투에도 1점 차로 패했다. LG는 2연승, KT는 2연패다.  
     
    두산 베어스는 잠실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6-3으로 제압하고 개막 첫 두 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김재환과 박건우가 홈런을 쳤다. 삼성은 개막 3연패에 빠졌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