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체리블렛, '걸스 플래닛999' 예선 참가…6월 첫 녹화 목표

    [단독] 체리블렛, '걸스 플래닛999' 예선 참가…6월 첫 녹화 목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7 11: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체리블렛(Cherry Bullet)이 20일 오후 미니 1집 Cherry Rus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체리블렛(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 멤버들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0/

    체리블렛(Cherry Bullet)이 20일 오후 미니 1집 Cherry Rus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체리블렛(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 멤버들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0/

    Mnet이 또 아이돌 오디션 판을 깐다. 조작 불명예로 퇴장한 '프로듀스' 시리즈를 뒤로하고 '걸스플래닛999'(Girls Planet 999)를 론칭한다.
     
    최근 방송가에 따르면 올초 '걸스플래닛999' 예심이 진행돼 국내외 여러 연습생을 비롯한 현직 그룹 멤버들이 지원했다. 2019년 데뷔한 FNC엔터테인먼트 소속 체리블렛도 '걸스플래닛999' 예선에 지원해 최종 결과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는 전언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당초 제작 시기보다 조금씩 일정이 밀렸다. 제작진이 올린 국내외 공지에 따르면 오디션 지원 기간도 처음 발표에서 조금씩 변경됐다. 홈페이지에는 2월 21일에서 28일까지로 연장하는 공식 티저 영상도 올렸다. 지원 자격은 2006년 1월 1일 이전 출생자로 개인 연습생, 회사 연습생, 데뷔 가수 모두 무관하게 지원할 수 있다. 이를 두고 한 커뮤니티에는 "2021년 기준으로 고등학생인 2005년생 이상만 참가 가능했는데 의외로 지원자가 적었는지 지원 기간도 늘리고 지원 기준도 중학교 3학년인 2006년생까지로 변경됐다"고 서술했다.
     
    제작진은 3월 중 최종 출연진을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아직도 정확한 라인업 통보가 이뤄지지 않았다. 4월 중순에는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방송을 위한 헤어, 메이크업, 스타일리스트 업체 선정에 들어가며 방송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6월부터 합숙 및 녹화를 목표로 하며 늦어도 9월에는 온에어 하기로 했다.
    걸스 플래닛999

    걸스 플래닛999

    '걸스 플래닛999'는 언어도 문화도 다르지만 아이돌 그룹 데뷔라는 같은 꿈을 가지고 있는 한국, 중국, 일본의 참가자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다. 꿈을 향한 여정과 성장 과정이 국가와 지역을 초월한 가상의 세계 '걸스 플래닛'에서 펼쳐진다는 설정을 가져왔다. 엔씨(NC)가 만든 글로벌 K팝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가 공식 파트너로서 플랫폼을 운영하기로 했다. 유니버스는 글로벌 134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독점 콘텐츠들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엔씨라는 자본력은 갖췄지만,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위험 요소들은 분명하다. '프로듀스' PD가 구속되고 '아이돌학교'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Mnet이 공정성 화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이 발목을 잡는다. 무엇보다 중국, 일본에 대한 일부 부정적인 정서가 방송 전부터 부정적 반응을 낳고 있다. 특히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으로반중 정서를 제대로 건드려 '한중일 연결'이란 오디션의 화두가 시청자를 설득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황지영기자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