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신입 공채 수시채용으로 전환…채용 설명회는 가상공간에서

    SKT, 신입 공채 수시채용으로 전환…채용 설명회는 가상공간에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7 15: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K텔레콤 모델이 '점프 버추얼 밋업' 앱을 활용해 메타버스 채용 설명회에 참여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모델이 '점프 버추얼 밋업' 앱을 활용해 메타버스 채용 설명회에 참여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올해부터 신입사원 정기공채를 수시채용 방식의 '주니어 탤런트(직무경력 3년차 미만 지원자 선발)' 채용과 통합한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탤런트는 기존 상·하반기 두 번에 그쳤던 정기 신입공채와 달리 유연한 수시채용을 통해 직무별로 현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제때 선발할 수 있는 제도다. 올해 모집 시점은 4월, 6월, 9월 총 3회다. 향후에도 연 3회 이상의 대졸 신입 채용이 이뤄질 예정이다.
     
    회사는 기존 서류접수, 필기전형, 면접전형의 틀을 탈피하고, 직무별 전형의 평가방식을 다양화해 지원자들의 강점을 세밀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취업준비생들은 자기소개서 대신 직무 관련 경험을 기술한 지원서를 제출한다. 코딩테스트나 직무 PT 및 그룹과제 등이 포함된 지원 직무별 평가 절차를 밟게 된다.
     
    올해 첫 주니어 탤런트 채용 서류접수는 이달 18일까지다. 이번 전형 최종 합격자는 올 하반기 현업에 배치된다.
     
    SK텔레콤은 오는 12일과 13일 오후 7시 자사 메타버스(3차원 가상현실) 서비스인 '점프 버추얼 밋업'을 활용해 신개념 채용 설명회를 선보인다.
     
    전용 앱에 개설된 가상의 설명회장에는 구직자들과 회사 실무자들이 아바타 형태로 참여한다.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참여할 수 있으며, 감염병 확산의 우려도 없다.
     
    총 600명의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열리는 채용 상담회는 SK텔레콤 채용 홈페이지와 카카오 채널 'SKT 인재영입'을 통해 접속할 수 있다.
     
    허준 SK텔레콤 커리어그룹장은 "비대면 환경에서도 지원자들의 역량과 성장 가능성을 다각도로 파악하기 위해 고민했다. 경력이 아닌 직무 역량을 심도 있게 검증할 수 있도록 채용 프로세스를 재편했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