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만루포에 당했던 NC, 나성범 양의지 알테어 '동시 폭발'

    이대호 만루포에 당했던 NC, 나성범 양의지 알테어 '동시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7 22: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해 KBO리그 통합 우승팀 NC가 개막 2연패 후 첫 승을 따냈다. NC는 롯데 이대호에게 만루포를 맞고 무너진지 하루 만에 '화력쇼'로 반격했다.
     

    NC 나성범. [연합뉴스]

    NC 나성범. [연합뉴스]

    NC는 7일 창원NC파크에서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역전 3점 홈런을 포함해 6타점 폭발한 나성범을 앞세워 10-6으로 이겼다. 3번 나성범, 4번 양의지, 5번 에런 알테어의 홈런포가 연쇄적으로 터지면서 개막 후 답답했던 흐름을 되돌렸다. 
     
    NC는 2회 양의지의 좌월 솔로 아치로 선제점을 뽑았다. 그러나 NC 선발 투수 이재학이 3⅔이닝 동안 볼넷 6개를 남발하며 6점이나 내주며 크게 밀렸다.
     
    그러나 NC는 롯데 선발 박세웅을 조금씩 무너뜨렸다. 6회 말 선두 타자 나성범이 때린 평범한 투수 땅볼을 박세웅이 1루에 잘못 송구했다. 나성범이 2루까지 진출하자 양의지가 2-4로 따라붙는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알테어는 박세웅으로부터 좌중간 투런포를 터뜨렸다.
     
     
    NC는 4-6으로 추격한 7회 말 박민우의 몸 맞는 공, 이명기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나성범은 롯데 구원 투수 구승민의 포크볼을 잡아당겨 오른쪽 파울폴을 휘감도 떨어지는 역전 스리런포를 날렸다. 나성범은 7-6으로 앞선 8회 말 2사 만루에선 3타점 중월 2루타를 날렸다. 
     
    김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