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에도 패전…통산 60승 또 불발

    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에도 패전…통산 60승 또 불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8 09: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 두 번째 등판에서 호투하고도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볼넷 없이 삼진 7개를 잡아낸 역투였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2마일(약 148㎞). 투구 수는 90개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38에서 2.92로 좋아졌다.  
     
    류현진 개인의 출발은 순조롭다. 그는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 강타선을 5와 3분의 1이닝 2실점으로 막았다. 두 번째 등판이던 이날은 더 많은 오래 버티면서 실점을 2점으로 최소화했다. 그러나 두 경기 모두 MLB 통산 60승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타선이 또다시 점수를 뽑지 못해 토론토는 1-2로 석패했다.  
     
    2013년 MLB 데뷔 후 처음으로 텍사스 타선을 만난 류현진은 1회 말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강력한 스타트를 끊었다. 다만 2회 선두타자 닉 솔락에게 2구째 직구를 던지다 한가운데로 몰려 좌월 솔로홈런을 얻어맞았다. 시즌 두 번째 피홈런이다.  
     
    1사 후엔 호세 트레비노를 유격수 쪽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유격수의 송구를 잡지 못하는 실책성 수비를 해 내야 안타로 처리됐다. 류현진은 계속된 2사 2루에서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우익수 쪽 빗맞은 안타를 내줘 1점을 추가로 잃었다.  
     
    잠시 흔들린 류현진은 3회부터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3회와 4회를 연속 삼자범퇴 처리했고, 5회 1사 후 찰리 컬버슨의 2루타로 맞은 위기도 무사히 벗어났다. 6회 역시 텍사스 중심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7회 다시 위기를 맞을 뻔했다. 첫 두 타자에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에 몰렸다. 이때 타베라스의 번트 타구를 잡은 1루수 게레로 주니어가 3루로 송구해 2루 주자를 아웃시켰다. 최초 판정은 세이프였는데, 비디오 판독 결과 아웃으로 번복됐다.  
     
    류현진은 계속된 1사 1·2루에서 컬버슨을 상대로 볼카운트 3B-1S까지 몰렸지만, 직구와 컷패스트볼(커터)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내 전세를 역전시켰다. 마지막 타자 이시아 카이너-팔레파를 3루수 땅볼로 솎아내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류현진은 1-2로 뒤진 8회부터 불펜 팀 마이자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경기는 스코어 변동 없이 끝났다. 해결사 없는 토론토 타선은 텍사스 에이스 카일 깁슨에게 꽁꽁 묶여 2회 1사 2루, 3회 2사 1·2루, 5회 1사 만루 기회를 모두 날렸다. 깁슨이 강판한 8회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홈런이 나와 무득점 패배를 가까스로 면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