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첫 승엔 실패했지만…류현진 ”지난해 첫 2경기보다 경기력 좋다”

    [일문일답] 첫 승엔 실패했지만…류현진 ”지난해 첫 2경기보다 경기력 좋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8 10:27 수정 2021.04.08 10: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류현진(34·토론토)이 시즌 두 번째 등판을 마친 뒤 "괜찮았다"고 자평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 2일 열린 시즌 개막전(뉴욕 양키스전 5⅓이닝 4피안타 2실점)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했다. 이날 토론토는 장단 9개의 안타를 때려내고도 집중력 부족으로 단 1득점에 그치며 1-2로 패했다.
     
    2013년 MLB에 데뷔한 뒤 지난 시즌까지 59승을 기록했던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도 '승리'를 수확하지 못하면서 6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다만 시즌 평균자책점만 3.38에서 2.92로 낮췄다. 그는 경기 후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홈런 1개(2회 말 닉 솔락)를 맞은 게 실투였는데 타자가 잘 쳤다. 그래도 약한 타구를 많이 유도해 7회까지 던질 수 있다"고 흡족해했다.  
     
    -개막 초반 느낌은.
    "지난해 2경기보다는 경기력이 훨씬 좋다. 2경기 모두 3실점 이하로 막아서 선발 투수가 해야 하는 일을 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작년보다 좋게 시작하는 것 같다."
     
    -제구력은 어떤가.
    "나쁘지 않았다. 오늘 볼넷이 없었다. 불리한 볼카운트로 가긴 했지만 타자와 승부하면서 모든 구종이 괜찮게 들어갔다. 아무래도 왼손 타자를 상대할 때 체인지업이나 컷패스트볼이 좋았다. 그 두 가지 구종 덕분에 약한 타구를 만들어냈다."
     
    -토론토 구단 마운드 전력은.
    "선발이나 불펜 모두 잘하고 있다. 이제 6경기를 치렀지만 모두 정상 궤도에 올라올 만큼 컨디션이 좋아 힘 있는 경기를 하고 있다."
     
    -2회와 7회와 두 번의 위기가 있었는데 차이가 있었다면.
    "2회는 홈런이 나왔다. 빗맞은 약한 타구들도 안타로 이어졌다. 7회에는 약한 타구가 땅볼로 처리됐다. 그게 차이점이다. (빗맞은 타구가 안타가 되면) 준비했던 대로 투구하려고 한다."
     
    -올 시즌 초반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홈 경기를 치르고 있다. 지난해에는 홈 경기 장소가 정해지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는데.
    "너무 편하다. 일단 짐을 안 챙기고 다녀도 된다. 지난해에는 원정 가면 짐을 다 챙겨서 나왔는데 이젠 짐을 집에다 놓고 나오면 된다. 진짜 홈 경기 같은 기분이 든다."
     
    -더니든TD 볼파크의 조명 문제가 있었는데.
    "시범경기를 야간 경기로 치르면서 문제가 없었다. 이후 조명탑을 몇 개 더 새워 밝게 비춘다. 문제없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