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스테이씨, 상큼발랄 하이틴 감성 제대로 'ASAP'

    [알쓸신곡] 스테이씨, 상큼발랄 하이틴 감성 제대로 'ASAP'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8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하이업엔터

    하이업엔터

    그룹 스테이씨(STAYC)가 하이틴 감성을 전면에 꺼냈다. 컬러풀한 색감으로 눈을, 톡톡 튀는 멜로디로 귀를 사로잡으며 10대 소녀의 이미지를 각인했다.
     
    스테이씨(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는 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싱글 ‘STAYDOM(스테이덤)’을 발매했다. 지난해 11월 데뷔 싱글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처)’ 이후 5개월만에 돌아왔다. 소속사는 '더 강력해진 틴프레시'라고 소개했다.
     
    노래 'ASAP'(에이셉)는 소속사 수장이자 히트곡메이커인 블랙아이드필승, 전군이 만들었다. 스테이씨의 콘셉트와 딱 맞는 키치한 무드를 가져와 노래로 표현했다. 청량하고 매력 넘치는 사운드가 매력적인 노래다. 멤버들은 창법도 독특하게 풀어 키치한 사운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가사는 가슴 속에 완벽하게 그려 놓은 이상형이 ASAP(As Soon As Possible)하게 나타나줬으면 하는 마음을 그렸다. 'ASAP 내 반쪽 아니 완전 Copy/ 나와 똑같아 내 맘 잘 알아줄/ ASAP 꼭 닮은 내 Decalcomanie/ 눈앞에 나타나 줘/ ASAP/ whoo woo woo woo/ ASAP/ whoo woo woo woo/ 눈앞에 눈앞에 나타나 줘'라는 후렴이 반복돼 중독성을 유발한다.
     
    멤버들은 상큼한 비주얼로 뮤직비디오 연기를 펼쳤다. 독특한 무늬의 안경과 네온 컬러의 소품들이 어우러졌다. 메이크업도 화려하게 담아 화사하고 활기찬 무드를 다채로운 시선에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싱글에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멜로디와 유쾌한 가사가 긍정적인 에너지를 선사하는 ‘SO WHAT(소 왓)’, 가슴에 담겨진 사랑이 마치 별빛처럼 느껴져 닿을 듯 말 듯 애달픈 마음을 노래한 컨템포러리 R&B 장르의 곡 ‘사랑은 원래 이렇게 아픈 건가요’, 일렉트로닉뮤직 장인 DJ TAK과 스테이씨의 데뷔곡 ‘SO BAD’가 만나 원곡과는 또 다른 강렬한 느낌의 EDM TRAP 장르로 재탄생한 ‘SO BAD(TAK REMIX)’까지 총 4개 트랙이 수록됐다. 
     
    스테이씨 시은은 “새로운 모습, 새로운 콘셉트로 돌아오다 보니까 어떻게 반응해주실지 긴장되고 설렌다. 팬분들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세은은 “장난스럽고 엉뚱한 느낌을 담았다. 그 안에서 저희의 자유로움과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8시 공식 V LIVE 채널을 통해 ‘STAYDOM’ 발매 기념 팬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