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IS] 4사구로 얻은 기회, LG는 살렸고 KT는 침묵했다

    [분석 IS] 4사구로 얻은 기회, LG는 살렸고 KT는 침묵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8 21: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4사구로 얻은 찬스, 결과는 달랐다.  
     
    LG는 8일 수원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경기 초반 기회를 만든 쪽은 KT였다. 프로 데뷔 첫 선발 등판한 LG 이상영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1~3회 매 이닝 출루했다. 1회 1사 후 황재균과 알몬테가 연속 볼넷으로 출루해 1·2루 찬스를 잡았다. 강백호의 잘 맞은 타구를 때렸지만, 오지환의 호수비에 걸려 6-4-3 병살타로 무득점에 그쳤다. 2회에는 선두타자 장성우의 안타 뒤 유격수 실책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진 1사 2·3루에서 송민섭이 볼넷을 얻어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심우준이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조용호도 내야 땅볼에 그쳐 선취점에 실패했다.  
     
    3회에는 1사 후 알몬테의 몸에 맞는 공, 2사 1루에선 장성우가 볼넷을 얻어 찬스를 연결했다. 결국 LG는 마운드를 같은 좌완 김윤식으로 교체했고, 박경수가 낫아웃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2사까지 4사구를 5개 얻었지만 점수와 연결 짓지 못했다.  
     
    그러자 LG가 찬스를 잡았고, 결승점을 뽑았다. 5회 선두타자 김민성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이천웅이 KT 3루수 황재균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KT 선발 투수 배제성은 무사 1·2루 이주형 타서에서 먼저 2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0B-2S에서 5구째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다. LG는 김재성 타석에서 유강남 대타 카드를 꺼냈고, 무사 만루에서 배제성에게 결승 만루 홈런을 뽑았다.    
     
    기세를 올린 LG는 5회 오지환과 이형종의 적시타까지 더해 6-0까지 달아났고, 결국 7-3으로 이겼다.  
     
    수원=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