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IS]삼성 이승민, 시즌 목표로 '5승'만 내세운 이유

    [스타 IS]삼성 이승민, 시즌 목표로 '5승'만 내세운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9 00: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삼성 이승민이 2021시즌 첫 등판에서 승리를 챙겼다. IS포토

    삼성 이승민이 2021시즌 첫 등판에서 승리를 챙겼다. IS포토

     
    삼성 좌완 신예 이승민(21)이 2021시즌 첫 승, 개인 통산 두 번째 선발승을 거뒀다. 그러나 들뜨지 않는다. 지난해 교훈을 되새기고 있다. 
     
    이승민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과의 시즌 3차전에 삼성 선발 투수로 등판, 6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그에게 6점을 지원했고,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넘겼다. 구원진이 두산 타선의 추격을 1점으로 막아내며 삼성이 승리했고, 그는 시즌 첫 등판에서 승수를 챙겼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부담이 큰 경기였을 텐데 본인 공을 잘 던져주며 연패를 끊어줬다. 마운드 위에서 싸울 수 있는 기질을 갖춘 투수다"라고 극찬했다.  
     
    이승민은 1회 초 삼성 3번 타자 박해민의 선제 솔로 홈런 덕분에 1점 지원을 받고 마운드에 섰다.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 박건우를 우익수 뜬공, 4번 타자 김재환을 삼진 처리하며 실점 없이 1회를 막아냈다.  
     
    2·3회도 깔끔했다. 5번 타자 양석환부터 시작된 2회는 삼자범퇴. 양석환·김재호·박세혁 모두 땅볼 처리했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정수빈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두 번째 상대하는 허경민과 페르난데스를 나란히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그사이 타선은 두산 선발 이영하를 괴롭혔다. 3회 박해민의 적시타, 4회 강민호의 솔로 홈런으로 2점을 추가했다. 이승민은 4회 말 선두 타자 박건우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고, 이 경기 첫 피안타를 기록했지만 후속 타자들은 모두 범타 처리하며 연속 이닝 무실점을 이어갔다.  
     
    5회는 좋은 수비도 보여줬다. 선두 타자 박세혁에게 1루 강습 타구를 허용했지만 신속하게 베이스커버를 들어간 뒤 토스를 받아 주자보다 먼저 1루 베이스를 밟았다. 접전 상황에서 모범적인 풋워크를 보여줬다. 후속 두 타자도 범타 처리. 
     
    삼성 타선은 6회 초 2사 2루에서 이원석이 이영하로부터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추가 득점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상대 내야수의 실책과 김상수의 좌중간 적시 3루타로 다시 2점을 보탰다. 
     
    이승민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냈다. 이승민은 지난해 두산전에 한 번 등판(8월 11일)했고, 1이닝 동안 2피안타 2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정수빈과 박건우에게 내줬다. 두산전 첫 선발 등판에서도 박건우에게는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다른 타자들을 잘 막아내며 무실점 투구를 했다. 
     
    삼성 불펜진은 두산 타선의 추격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마운드에서 가장 어린 투수의 분투에 화답했다. 
     
    경기 뒤 이승민은 "형들이 수비를 잘 해줘서 좋은 투구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투구 내용에서는 슬라이더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스트라이크를 잡는 데 잘 활용했다며. 팀이 개막 4연패에 빠진 상황이었기에 부담도 있었다. 그러나 선배들의 독려 덕분에 자신감을 갖고 투구를 할 수 있었다고. 
     
    이승진은 올 시즌 목표로 5승을 잡았다. 그는 "지난해도 첫 등판에서 너무 부진했기 때문에..."라며말 끝을 흐렸다. 이승민은 데뷔 첫 선발 기회를 얻은 2020년 6월 13일 대구 KT전에서 4⅔이닝 6피안타 7볼넷 5실점을 내줬다. 2021시즌 출발은 매우 좋았지만, 의식하지 않고 매 경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로 '5승'을 내세웠다. 
     
    삼성은 이 경기에서 모처럼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2년 차 투수가 보여준 투지와 집중력에 발을 맞췄다. 삼성이 어렵게 첫 승을 거뒀다. 좋은 기운을 이어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