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통신 “백신 접종률 낮은 일본, 올림픽 개최 우려돼”

    AP통신 “백신 접종률 낮은 일본, 올림픽 개최 우려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9 21: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AP 통신이 올림픽 개최지 일본의 낮은 백신 접종률을 우려했다.

     

    AP 통신은 19일(한국시간) “일본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1%도 안 될 만큼 접종 속도가 매우 느리다”라며 “불과 3개월 후에 열릴 예정인 도쿄 올림픽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라고 전했다.
     

    도쿄 올림픽은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에서 1년 연기된 바 있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아 외국인 관중은 이미 입국이 불가능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국내 백신 접종까지 진행되지 않는다면 텅 빈 경기장에서 진행될 가능성도 높다. AP 통신은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팬들로 절반이 채워진 경기장은 상상하기 어렵다”라고 전했다.
      
    선수들의 예방접종도 문제다. 대회를 진행하려면 선수들이 하루빨리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하지만 접종률이 낮은 상황에서 누구보다 건강한 운동선수들을 먼저 접종시키는 것은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AP 통신도 “이 문제는 IOC와 일본 정부의 지뢰밭(minefield)이다”라며 “거의 아무도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젊고 건강한 선수들을 대기 줄 앞으로 당겨오는 것은 지지를 받지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SNS에서도 반대 여론이 더 강한 상황이다.
      
    고노 다로 백신담당상,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조직위원장, 마루카와타마요 올림픽 담당상 모두 아직 선수 접종 계획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고노 담당상의 경우 정부와 하시모토 위원장이 접종을 추진하면 전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만 밝힌 상태다. 
     
    마루카와 담당상은 코로나 확진 검사를 매일 시행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OC가 백신을 강제하지는 않았지만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접종을 권유한 만큼 일본 정부도 접종 계획을 계속 고민할 수밖에 없다. 존 코츠 IOC 부위원장도 일본 정부의 책임을 명시했다. 그는 일본 잡지 ‘넘버’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중, 경기 전후의 코로나19 대응책임은 일본 정부와 도쿄시에 있다”며 “IOC는 이들과 합의에 따라 선수단과 일본 국민 사이의 접촉을 최소화하겠다”고 양측의 역할과 책임을 나눠 설명했다.
      
    선수 접종뿐 아니라 일본인 관중의 수용도 문제다. 해외 입국이 불가능한 만큼 더욱 중요해졌다. 하시모토 조직위원장은 지난 16일 “4월 안에 결정하고 싶다”라며 “대유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융통성 있게 결정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도쿄와 오사카에서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관중마저 금지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가 판매해야 할 티켓은 약 8억 달러어치다. 부족할 경우 일본 정부가 메워야 하는 금액이다.
      
    한편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5월 올림픽 준비를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 AP 통신은 “바흐는 5월 17일이나 18일에 성화 봉송 행사 참석을 위해 히로시마에 갈 것이다”라며 “원폭 피해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평화기념공원에 헌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그는 일본 정부 및 올림픽 관계자들과도 도쿄에서 만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차승윤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