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스타로드, JBJ95 전속계약 해지 소송 반박 ”학비까지 지원”

    [단독] 스타로드, JBJ95 전속계약 해지 소송 반박 ”학비까지 지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9 09:18 수정 2021.04.29 09: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룹 jbj95의 켄타, 상균이 23일 오전 경기도 일산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진행되는 'Power of K'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JBJ95의 켄타는 직접 디자인한 의상으로 출근길 패션을 선보였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11.23

    그룹 jbj95의 켄타, 상균이 23일 오전 경기도 일산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진행되는 'Power of K'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JBJ95의 켄타는 직접 디자인한 의상으로 출근길 패션을 선보였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11.23

    JBJ95(켄타, 김상균)가 제기한 전속계약 해지 소송장 내용과 달리, 소속사 스타로드엔터테인먼트에서 대학 학비 지원 포함, 생활비 전반에서 지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스타로드는 27일 JBJ 95가 보낸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장을 확인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원고 소가는 1억 원으로, 멤버들은 소속사가 연예 활동 지원 의무를 어겼다는 내용을 소장에 적었다. 멤버 김상균은 스타로드뿐만 아니라 자신의 계약조건을 위임한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도 내용증명 등을 보내 계약해지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후너스 측은 "그런 내용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계약해지는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상균은 후너스와의 계약이 종료됐으니 스타로드와도 계약이 끝났다고 지난 2월 통보했다. 또 배우회사를 통해 제삼자 계약을 맺어 JBJ95활동에 임하겠다는 요구사항도 들고 왔다.

    JBJ95(켄타, 상균)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S/S 서울패션위크 엘엘이이(LLEE) 컬렉션에 참석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0.18/

    JBJ95(켄타, 상균)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S/S 서울패션위크 엘엘이이(LLEE) 컬렉션에 참석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0.18/

     
    JBJ95가 보낸 내용증명에는 외국어와 보컬 수업 등이 2020년 12월 이후로 끊겼고, 12월 1일 아리랑 라디오 '뮤직억세스' 이후 방송 활동이 없었다며 매니지먼트 업무 위반을 주장했다. 임금체불로 직원들이 전부 퇴사했으며, 헤어·메이크업 비용도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다고도 적었다. 숙소에서도 나가게 됐다면서 일방적 피해를 호소했다. 소장에도 같은 내용으로 계약해지를 요구했다.

     
    JBJ95가 위반이라 주장하는 외국어나 보컬 수업은 상시 운영이 필수인 조항은 아니다. 방송 출연이 3개월 간 없었다고 매니지먼트 업무를 소홀히 했다고 볼 수 없다. 영상 콘텐트 제작 또한 회사 사정이 급격히 어려워지기 전까지 지원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숙소에 대한 부분은 소속사 관계자가 "사정이 어려우니 마포 아파트에서 강남 원룸 2개로 나눠 이사를 가자"고 제안한 것을 멤버들이 받아들여 이사갔다가, 갑자기 2~3일만에 짐을 뺀다고 통보했다는 전언이다.
     
    스타로드 측은 "임금체불은 사실이나, 직원 전원 퇴사는 아니다. 봉급을 내놓고 일하는 임직원들이 있다. 멤버들과 내용증명을 주고 받는 상황을 몰랐던 직원이 지난 3월 예능 스케줄을 하자고 상균에 연락한 대화 내용까지 증거로 남아있다. 당시 멤버가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고 거절했다. 켄타 개인 전시회는 진행하면서 4월 예정했던 비대면 콘서트는 스케줄과 코로나19를 이유로 거부한 것도 멤버들"이라고 반박했다. 헤어, 메이크업 비용 또한 멤버가 '보내주신 돈은 다 썼다'고 켄타가 말한 메시지 내역이 남아 있었다.

     
    JBJ95(켄타, 상균)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 25회 '2019 드림콘서트' 레드카펫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9 드림콘서트에는 샤이니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DREAM, 정일훈, 마마무, 하성운, AB6IX, CLC, 다이아, 골든차일드 JBJ95, (여자)아이들, TRCNG,, 공원소녀, KARD, 박봄 등이 출연하며 이특, 전소민, 공찬이 MC를 맡았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05.18/

    JBJ95(켄타, 상균)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 25회 '2019 드림콘서트' 레드카펫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9 드림콘서트에는 샤이니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DREAM, 정일훈, 마마무, 하성운, AB6IX, CLC, 다이아, 골든차일드 JBJ95, (여자)아이들, TRCNG,, 공원소녀, KARD, 박봄 등이 출연하며 이특, 전소민, 공찬이 MC를 맡았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05.18/

    특히 김상균은 대학 학비를 회사에 요구했으며 두 멤버는 회사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식비 포함 개인비까지 사용했다. 켄타 영화 촬영 때는 영화사 의상팀을 거부해 본인이 원하는 스태프를 지목, 이에 따른 발생 비용 역시 회사에서 부담했다. 이밖에 회사가 코로나 19 상황으로 어렵기 전까지는 피부과 등 개인제반비용도 회사와 절반씩 나눴다. 업계 매니저들에 따르면 대학 학비 지원은 아티스트 개인 비용으로 회사에서 지원하는 내용에 포함되지 않는다. 아티스트에 법인카드를 주는 경우도 이례적으로 사용처도 식비로 제한하는 것이 보통이다.

     
    개인 전시회에 직원들을 동원하거나 굿즈를 판매하는 행위 또한 소속사는 눈감았다. 켄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았던 지난해 11월에 개인 전시회를 열겠다고 나서다가, 소속사 만류로 올 2월에 개최하고 '회사에서 약속한 돈을 대주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소송을 걸었다. 소속사 측은 "관련 전시는 개인 개최임을 명확히 했고, 켄타가 금전적 지원을 요청해 공연이 잘 되면 지원해주겠다고 말한 적이 있을 뿐 약속한 금액은 없다"고 전했다.  
     
    스타로드는 이를 바탕으로 반소를 고려 중이다. 관계자는 "JBJ95의 주장을 정확하게 반박할 자료들을 가지고 있다. 회사가 어려웠음에도 멤버들 정산은 빼놓지 않았다. 이를 멤버들도 알기에 소장에도 관련 내용이 없는 것"이라면서 "회사 사정이 어려운 것을 이용해 일부 개인 비용을 지원하지 못하고 정규직이 아닌 아르바이트로 매니저를 구한 것을 이유로 이러한 소장을 받은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JBJ95는 Mnet '프로듀스 시즌2'의 프로젝트 그룹 JBJ 멤버 켄타, 김상균이 그룹 해체 후 결성한 듀오다. 2018년 10월 미니앨범 '홈'으로 데뷔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과도 연락을 취했다. 입장은 추후 전달하기로 했다.
     
    황지영기자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