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ITZY ”새로 얻고 싶은 수식어? '팬심저격수'”

    '컴백' ITZY ”새로 얻고 싶은 수식어? '팬심저격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30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JYP엔터 제공

    JYP엔터 제공

    ITZY(있지)가 새로운 수식어로 '팬심저격수'를 꼽았다. 
     
    ITZY의 새 미니 앨범 'GUESS WHO'가 30일 오후 1시 공개된다. 앞선 온라인 간담회에서 멤버들은 "이전보다 와일드하고 파워풀하고 과감한 시도를 했다"며 컴백에 자신감을 내보였다.
     
     
    예지는 "고생한 작업들인데 이 앨범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많이 보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유나는 "준비하면서도 도전이란 생각을 많이 했다. '한계없는 있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퍼포먼스가 신보의 차별점이다. 마피아 게임이란 신선한 소재도 있다"고 강조했다.
     
     
    '마.피.아. In the morning'은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을 필두로 리라(LYRE), 이어어택(earattack), 캐스(KASS), 이해솔, 당케(danke) 등 국내외 유명 작가진이 의기투합한 신곡이다. 아침이 오면 누군가는 피할 수 없는 운명을 맞이하는 마피아 게임 속 설정에서 착안해 호기심과 독특함을 더했고, 멤버 5인 5색 특별한 개성을 생생하게 살려 콘셉트를 완성했다.
     
    채령은 "킬링포인트는 퍼포먼스가 있는 모든 부분"이라면서 "멤버들의 랩도 매력적이고 강렬한 퍼포먼스가 우리의 강점이다. 포인트 안무는 '탱크춤'으로 정했다. 온몸으로 총을 쏘는 듯한 동작"이라고 직접 배를 튕기며 총을 쏘는 춤을 보여줬다. 또 "'4세대 대표 걸그룹'이란 수식어에 맞춰 열심히 한다. 이번엔 더 강력한 수식어를 얻고 싶다. '마.피.아 인 더 모닝'이란 노래에 맞춰 '팬심저격수'가 되겠다. 또 'K팝 대표 퍼포머'란 수식어도 얻고 싶다"고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