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안효섭·이도현… 백상 신인상 배우 셋의 공통점

    양세종·안효섭·이도현… 백상 신인상 배우 셋의 공통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4 07: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양세종 안효섭 이도현

    양세종 안효섭 이도현

    한 드라마에서 신인상을 세 명이나 배출했다.

     
    2018년 방송된 SBS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한 세 명의 남자 배우가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세 번이나 가져가며 드라마가 재주목 받고 있다.
     
    가장 먼저 신인상을 가져간 건 현재 국방의 의무를 하고 있는 양세종이다. 2017년 출연한 드라마 '사랑의 온도'로 다음해 54회 백상예술대상서 신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수상을 전혀 예측하지 못한 양세종이 무대에 카메라를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 하고 소감을 마친 장면은 아직까지 팬들의 머릿속에 깊이 박혀 있다.  
     
    2년이 지난 56회 백상예술대상서 남자 신인상의 주인공은 안효섭.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2'로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 트로피를 가져갔다. 그리고 올해 시상자로 나선 안효섭은 '18 어게인' 이도현에게 트로피를 건넸다. 이도현은 김영대·나인우·남윤수·송강 등 올해 유독 치열했던 후보들을 제치고 신인상을 받았다. 얼떨떨한 기분으로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내뱉었다.
     
    재미있는 건 양세종·안효섭·이도현 모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했다. 당시 양세종은 무대 디자이너 공우진을 연기했다. 13년 전 열일곱으로 마음이 닫혀버린 인물이다. 안효섭은 조정부 에이스이자 양세종의 외조카 유찬을 맡았다. 극중 조정부라는 특성상 지금보다 까맣게 그을린 외모가 인상적이다. 이도현은 안효섭과 같은 조정부 일원 동해범. 재개발로 대박난 졸부 아들로 남들에게 잘 베풀며 같이 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사람이다. 당시 양세종은 주인공, 안효섭과 이도현은 조연이었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영상에는 세 사람의 신인상 언급이 되며 드라마에 대해 재평가 되고 있다. 4년만에 무려 세 명의 신인상을 배출했기 때문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