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백신 여권'도 모바일 지갑에 담을까

    네이버·카카오, '백신 여권'도 모바일 지갑에 담을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5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질병관리청 COOV 1차 접종자 인증 화면. IS포토

    질병관리청 COOV 1차 접종자 인증 화면. IS포토

     
    네이버와 카카오가 QR 체크인에 이어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을 모바일 지갑에 담을지 관심이 쏠린다.
     
    24일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본지에 "아직 기업과 협의한 적은 없다"면서도 "내부적으로 민간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3분기 백신 접종 대상자 확대에 대응해 예방접종증명서 앱(COOV)의 외부 개방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16일 블록체인 기업 블록체인랩스와 함께 개발한 COOV를 구글과 애플 앱 마켓에 공개했다.
     
    이 앱은 증명서의 위·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과 분산신원인증(DID)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질병관리청은 진위 확인을 위한 공개키 정보만 기록하고,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는 보관하지 않는다.
     
    해당 블록체인은 가상화폐를 활용하지 않으며,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질병관리청,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한국보건의료정보원 4개 기관에 정보 저장소 5식을 분산 설치했다.
     
    이용자는 간단한 정보 수집 약관에 동의한 뒤, 이동통신 3사의 '패스' 서비스로 본인인증을 마치면 코로나19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다.
     
    백신을 맞은 사람은 증명서에 백신 제조사, 로트번호(제조 단위), 접종 차수 및 일자, 기관이 표시된다.
     
    현재 식당 등 오프라인 매장에 방문할 때 출입 기록을 남기는 QR 체크인과 마찬가지로, 백신 여권의 활용도가 점차 높아질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향후 백신을 접종한 사람에 한해 '5인 이상 집합 금지 예외'와 같은 정책이 시행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화하며 올 하반기에는 전 연령대에서 백신을 맞는 사람이 늘어날 전망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1차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은 379만3000명으로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7.4% 수준이다.
     
    80대 이상(225만명)은 50%가 넘는 114만9000명(1차 기준)이 예방접종을 실시했다.
     
    COOV는 최초 등록 단계만 거치면 어렵지 않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접근성이 문제다. 별도 앱을 설치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까지 약 5만명이 앱을 다운로드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톡과 네이버 'Na.' 앱에서는 스마트폰을 흔들기만 하면 QR 체크인으로 출입 등록을 할 수 있다. 수기로 명단을 작성하거나 전화 등록을 할 필요가 없어서 활용도가 높다. 이에 백신 여권도 양대 포털의 앱에 담길지 주목된다.
     
    업계 관계자는 "기술적으로는 준비돼 있지만, 정부의 판단이 중요하다"며 "일단 현장 접종이 가능한 '노쇼'(예약 후 취소) 백신 알림 서비스를 이번 주 중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추진단은 오는 27일부터 고령층 예방접종 취소 등으로 발생하는 잔여 백신을 네이버, 카카오와 같은 민간 플랫폼 회사와 협력해 신속하게 예약해 접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