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신성록·차은우 하차… 세 번째 변화 꾀한다

    '집사부일체' 신성록·차은우 하차… 세 번째 변화 꾀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0 16: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가 또 변화를 꾀한다.

     
    SBS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10일 오후 '그동안 동고동락한 신성록·차은우가 20일 방송을 끝으로 '집사부일체'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업에 더욱 집중하고자 하는 두 멤버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 '집사부일체'에서 항상 즐거운 웃음을 선사해준 두 명의 형제 신성록·차은우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그린다. 최초 이승기·이상윤·양세형·육성재로 시작해 이상윤·육성재가 하차, 김동현·신성록·차은우가 투입됐다. 이제 이승기·양세형·김동현만 남게 됐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안녕하세요. SBS '집사부일체' 제작진입니다.
    그동안 동고동락해온 멤버 신성록, 차은우 씨가 6월 20일 방송을 끝으로 〈집사부일체〉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제작진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업에 더욱 집중하고자 하는 두 멤버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습니다.
    '집사부일체'에서 항상 즐거운 웃음을 선사해준 두 명의 형제 신성록, 차은우 씨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늘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