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동완 ”신화, 친형제 같은 사이…화해 요정은 앤디”

    '라스' 김동완 ”신화, 친형제 같은 사이…화해 요정은 앤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5 08: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라디오스타' 김동완

    '라디오스타' 김동완

    김동완이 신화는 친형제 같은 사이라며 최근 오해 때문에 트러블이 생겼던 것에 대해 해명한다.

     
    내일(1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하는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여름이면 생각나는 악동 그룹 DJ DOC의 정재용, 국내 최장수 아이돌 신화의 김동완, 자동 떼창을 부르는 히트곡 부자 코요태의 신지, 제2의 전성기를 연 SG워너비 김용준까지 가요계에서 오랫동안 사랑받으며 롱런 중인 떼창곡 부자들이 등장해 흥과 추억을 소환한다.
     
    데뷔 23주년을 맞은 신화는 멤버 교체나 해체 없이 팀을 유지해 온 최장수 아이돌 그룹이다. '으쌰! 으쌰!', '헤이 컴온(Hey, Come On)', '브랜드 뉴(Brand New)' 등 다수의 떼창송을 탄생시켰다. 아이돌 최초로 누드집을 발간하고, 의자를 활용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인 '최초' 타이틀 부자이기도 하다.
     
    김동완은 "신화는 최초 타이틀이 많다"라며 팀 부심을 보이고, 긴 시간 뜨거운 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팬들이 신화의 발라드마저 떼창으로 완성한다는 팬 부심을 드러낸다. 이어 데뷔 초 미소년 이미지로 팀 내 원 톱 인기를 누렸던 시기를 회상한다. 자신의 남다른 인기 때문에 팬 사인회 룰이 처음 생겼다고 고백한다.  
     
    그러나 미소년 이미지에서 급격하게 변신을 시도해 팬들이 떠나갔다며 셀프 삭발도 모자라 수염, 근육, 태닝까지 아이돌이 하면 안 되는 4가지 금기를 깬 이유를 전한다. 무엇보다 김동완은 신화 리더 에릭과 오해로 인해 트러블이 생겼던 것에 대해 해명한다. "신화는 친 형제 같은 사이"라며 오해를 풀게 된 내용을 공개한다. 팀의 막내인 앤디가 '화해 요정' 역할을 톡톡히 했다며, 하루는 자신과 에릭 둘만 단톡방에 초대한 비화를 언급한다.  
     
    자신의 건강은 물론 신화 멤버들, 팬들의 건강까지 챙긴다는 김동완은 팀 내 포지션을 묻자 주저없이 '구급 대원'이라고 꼽는다. 건강을 챙기다가 홀로 타지에서 위기를 모면했던 방콕 사건의 전말을 떠올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