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컷여행] 케이블카 타고, 열차 타고, 배 타고… 색다르게 즐기는 부산

    [B컷여행] 케이블카 타고, 열차 타고, 배 타고… 색다르게 즐기는 부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6 10: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바다 위를 이동하고 있는 송도해상케이블카

    바다 위를 이동하고 있는 송도해상케이블카

     
    부산을 즐기는 법은 보통 먹자골목 투어와 바다 구경이 대표적이다. 이런 일반적인 여행 말고 색다르게 즐기는 법이 있다. 
     
    그 중 하나가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는 것이다. 송도해상케이블카는 두 가지 버전이 있다. 하나는 발아래로 바다가 보이는 '크리스털 크루즈', 다른 하나는 바닥이 막혀있는 일반 '에어 크루즈'다. 가격은 5000원 차이인데, 크리스털 버전의 케이블카가 훨씬 인기가 좋다.
     
    송도해상케이블카에 탑승하고 있는 관광객들

    송도해상케이블카에 탑승하고 있는 관광객들

     
    지난 10일 부산을 찾은 이 날도 송도해상케이블카의 줄은 크리스털 크루즈에만 있었다. 날이 흐린 탓에 인파는 붐비지 않았지만, 케이블카를 즐기는 관광객의 발걸음은 꾸준했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 도달하는 전망대에 어린왕자 컨셉트로 포토스폿이 꾸며져 있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 도달하는 전망대에 어린왕자 컨셉트로 포토스폿이 꾸며져 있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 도달하는 전망대에 어린왕자 컨셉트로 포토스폿이 꾸며져 있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 도달하는 전망대에 어린왕자 컨셉트로 포토스폿이 꾸며져 있다.

     
    케이블카에서 내리면 스카이 하버 전망대에 도착한다. 송도 바다와 케이블카를 가장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기암절벽을 품은 천혜의 자연경관은 물론, 밤에는 환상적인 야경이 펼쳐진다. 
     
    전망대에는 소설 어린왕자를 컨셉트로 한 포토 스폿들도 마련돼 있다. 어린왕자가 송도 바다로 여행을 왔다는 이야기도 담겨 있다. 직접 어린왕자에 등장하는 비행기에 탑승해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아이는 물론 어른들도 비행기에 올라 인증샷을 남기고 있었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의 해변열차를 탑승할 수 있는 미포 정거장 입구

    해운대블루라인파크의 해변열차를 탑승할 수 있는 미포 정거장 입구

    비 오는 날 해운대 해변을 달리는 해변열차에 한 관광객이 탑승하고 있다.

    비 오는 날 해운대 해변을 달리는 해변열차에 한 관광객이 탑승하고 있다.

     
    해변열차도 부산 여행을 색다르게 한다. 
     
    부산에 오기 전, 해변열차의 존재를 알게 됐다. 레트로한 분위기의 열차에서 사진도 찍고, 해운대 바다를 바라보며 풍경을 감상하는 영상을 본 것이다.
     
    이날은 비가 거세게 내렸지만 열차에 탑승해 비를 피하고, 해운대 바다를 볼 수 있으니 오히려 분위기가 살았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의 '해변열차'는 푸른 바다와 잘 어울리는 파란색의 짧은 기차였다. 해운대 미포 정거장에서 출발해 청사포를 거쳐, 송정까지 왕복으로 운행하는 교통수단이면서 관광 열차란다.
     
    해변열차 안에서 바라보는 동해 바다

    해변열차 안에서 바라보는 동해 바다

     
    달맞이 터널을 지나 청사포 정거장에서 한 차례 서고, 다릿돌 전망대까지 가는 내내 동부산의 수려한 해안 절경이 눈을 빼앗았다. 모든 좌석이 해안을 바라보게 돼 있어, 어느 자리에서도 창밖을 감상하기에 좋았다. 
      
    센텀마리나파크에서 출발해 수영강을 따라 광안대교를 보고 돌아오는 리버크루즈 야경 투어

    센텀마리나파크에서 출발해 수영강을 따라 광안대교를 보고 돌아오는 리버크루즈 야경 투어

     
    서울에 한강 유람선이 있다면, 부산에는 수영강 리버크루즈가 있다. 수영강을 따라 광안대교까지 보고 올 수 있는 코스다.
     
    총 20명이 한 유람선에 탑승할 수 있는, 꽤 넉넉한 사이즈다. 1층에서 창밖을 바라보기보다는 2층 루프톱에 올라 강바람 혹은 바닷바람을 맞으며, 낮보다는 해가 떨어진 후 부산을 눈에 담는 것을 추천한다.  
     
    수영강을 따라 관광하는 리버크루즈 2층 루프탑에서 관광객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수영강을 따라 관광하는 리버크루즈 2층 루프탑에서 관광객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빛을 내뿜는 부산의 밤은 화려하기 때문이다. 수영강에, 부산 앞바다에 반사되는 형형색색의 불빛들이 더욱 부산의 밤을 밝힌다. 
     
    리버크루즈에서는 이런 야경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도 있다. 역광을 이용해 뒷모습을 남겨봐도 좋다. 어차피 사진의 주인공은 야경이 된다.
     
    부산=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