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일의 밤' 이성민 ”연극할 때부터 알고 지낸 박해준, 볼수록 잘생겨”

    '제8일의 밤' 이성민 ”연극할 때부터 알고 지낸 박해준, 볼수록 잘생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8 11: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성민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제8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8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오는 7월 2일 공개. (사진제공 : 넷플릭스)

    배우 이성민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제8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8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오는 7월 2일 공개. (사진제공 :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배우 이성민이 박해준과의 깊은 인연을 전했다.  
     
    이성민은 28일 오전 진행된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박해준과 같은 극단에서 연기했다. '미생' 때 만나서 신기했다. 7년 후 다시 만나니 이전으로 돌아간 듯한 익숙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배우 박해준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제8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8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오는 7월 2일 공개. (사진제공 : 넷플릭스)

    배우 박해준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제8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8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오는 7월 2일 공개. (사진제공 : 넷플릭스)

     
    이어 "무대에서 박해준이 잘생겼다는 생각을 많이 못 했는데, 근래 볼수록 잘생겼더라"며 "그때도 이 얼굴이었는데 별로 관심이 없었다. 연극을 할 때는 얼굴을 타이트하게 볼 일이 없다. 이렇게 보니 정말 잘생겼더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박해준은 "이성민은 무대에서 동경하던 선배다. '미생'을 하며 좋았다. 옆에서 많이 봐서 호흡을 주고 받는 것이 정말 좋다. 편안하게 잘 촬영했다"고 했다.  
     
    영화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예 김태형 감독의 데뷔작이다.  
     
    이성민이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가진 진수를 연기한다. 진수는 저승으로 가지 못한 영혼들을 저승으로 안내해주는 일을 하던 전직 승려다. 박해준이 연기한 호태는 괴이한 모습으로 발견되는 7개의 사체에 얽힌 사건을 수사하는 강력계 형사로, 날카로운 촉과 끈질긴 집념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의 실마리를 하나씩 찾아간다. 7개의 징검다리와 관련된 비밀을 가진 소녀 애란 역은 김유정이 맡았다. 남다름이 깊은 산골에 있는 암자에서 2년째 묵언 수행 중인 동자승 청석 역을, 김동영이 호태를 친형처럼 믿고 따르는 강력계 형사 동진 역을 연기한다.
     
    '제8일의 밤'은 7월 2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