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차] 더 2022 K5와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이주의 차] 더 2022 K5와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1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새 엠블럼 탑재한 ‘더 2022 K5′…2381만원부터  
     
    기아가 최근 새로운 엠블럼을 탑재한 K5의 연식변경 모델 ‘더 2022 K5’를 출시했다. 
     
    신차는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사양을 트렌디·프레스티지·노블레스·시그니처 트림별로 기본 장착하면서도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해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트렌디 트림과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기존 해당 트림에 없던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기본 트림인 트렌디는 가죽·열선 스티어링 휠, 프레스티지는 전방 주차 거리경고 사양을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모든 트림 D컷 가죽·열선 스티어링 휠이 기본 적용된다. 가격은 2381만~3384만원으로 책정됐다.
     
    렉스턴 스포츠, 유럽서 호평  
     
    쌍용차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가 지난 6월 영국 자동차 전문지 '디젤카&에코카 매거진'이 주관한 '2021 올해의 톱 자동차 어워즈'에서 3년 연속 '최고의 픽업'에 선정됐다. 
     
    렉스턴 스포츠는 적재공간과 퍼포먼스, 편의사양, 가격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인상적인 적재공간과 뛰어난 토잉 능력, 강력한 퍼포먼스, 우수한 편의사양, 합리적 가격 등 모든 것을 갖춘 매우 유능한 픽업"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월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1월 유럽 자동차 전문지 '왓 카'가 선정한 '최고의 픽업'에 오르기도 했다. 또 사륜구동 자동차 전문지 포바이포(4X4)가 주관한 '2021 올해 픽업 어워즈'에서 3년 연속 '최고의 가치상'과 '최고의 개성 있는 자동차' 부문에 선정됐다. 
     
    쌍용차는 해외 시장에서의 굳건한 입지를 확인하고 렉스턴 스포츠&칸의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