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프로포폴 투약 인정 ”올바르지 못한 행동 반성” [전문]

    가인, 프로포폴 투약 인정 ”올바르지 못한 행동 반성”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1 08:05 수정 2021.07.01 08: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 SNS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 SNS

    가수 가인의 프로포폴 투약을 인정하고, 소속사에서 사과를 전했다.
     
    1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가인은 지난해 프로포폴과 관련하여 약식기소 과정을 거쳐 100만 원의 벌금형 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다"면서 걸그룹 프로포폴 투약 보도를 인정했다. 초기엔 유명 걸그룹이라고만 알려졌다가 가인의 이름이 나오자 사과했다.
     
    소속사는 "가인과 소속사 모두 사회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행동이었다는 것을 인지하였음에도 먼저 잘못을 사과드리지 못하고 갑작스런 소식으로 더욱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숙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그간 활동 중에 있었던 크고 작은 부상들의 누적으로 오랫동안 극심한 통증과 우울증, 중증도의 수면 장애를 겪어왔고 그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선택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수원지방법원 형사항소3부(김수일 부장판사)는 지난 6월 25일 사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성형외과 의사 B씨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월에 벌금 300만원을 선고하고, 920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B씨는 가인에게 에토미데이트를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에토미데이트는 프로포폴과 비슷한 작용을 하는 전신마취제지만 마약류로는 지정돼 있지 않아 가인은 기소되지 않았다. B씨로부터 4차례에 걸쳐 프로포폴을 투약 받은 혐의에 대해서는 '치료목적인 줄 알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가인은 이 사건과 별개로 지난 2019년 7~8월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적발돼 벌금 100만 원에 약식 기소됐다.
     
     
    ▶다음은 가인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공식입장 전문.
     
    미스틱스토리입니다.
     
    미스틱스토리 소속 가인의 프로포폴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가인은 지난해 프로포폴과 관련하여 약식기소 과정을 거쳐 100만 원의 벌금형 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습니다.
     
    가인과 소속사 모두 사회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행동이었다는 것을 인지하였음에도 먼저 잘못을 사과드리지 못하고 갑작스런 소식으로 더욱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숙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무엇보다 긴 자숙의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기다려 주신 팬 여러분께 기다림에 부응하지 못하는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아프고 고통스럽습니다. 그 점에 대해 가장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간 활동 중에 있었던 크고 작은 부상들의 누적으로 오랫동안 극심한 통증과 우울증, 중증도의 수면 장애를 겪어왔고 그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말 못 할 사정들로 인해 아티스트 개인의 고통이 가중되었음에도, 아티스트도 운명공동체로 함께해야 할 소속사도 이에서 벗어날 현명한 방법을 찾지 못했습니다. 부족함에 대해 소속사로써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가인과 미스틱스토리는 성숙한 모습으로 팬과 대중 앞에 설 수 있도록 더 섬세하고 진지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