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있지만' 이승협, 현실 반영 설렘 유발 캐릭터

    '알고 있지만' 이승협, 현실 반영 설렘 유발 캐릭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4 13: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승협

    이승협

    엔플라잉 이승협의 설레는 직진 로맨스가 펼쳐진다.

     
    이승협은 JTBC 토요극 '알고 있지만'에서 정주혁을 맡아 우연히 만난 이호정(윤솔)을 향해 로맨스를 보여주고 있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3회에서는 본격적으로 만남을 가졌다. 앞서 이승협이 이호정의 실수로 커피를 쏟아 옷이 다 젖게 됐고 그 보상을 핑계로 만남이 진행됐다. 이승협은 이호정에게 시종일관 미소를 대하는가 하면 되려 본인이 계산하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이어 대학생이 아님에도 학교 축제에 방문해 같이 게임을 즐기는 등 솔과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이호정의 오랜 친구 윤서아(서지완)는 두 사람 사이를 질투하며 앞으로 전개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승협이 연기하는 정주혁은 훈훈한 비주얼과 젠틀함이 몸에 밴 캐릭터다. 특히 이호정을 향해 마음을 내비치는 것과 동시에 부담을 느끼지 않게 상대방을 배려한다. 이승협은 신선한 마스크와 설레는 눈빛, 현실에 있을 법한 생활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 시키며 시청자들로부터 확실한 눈도장을 찍고 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