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확진 '레드북' 측 ”배우·스태프 코로나19 전원 음성”[공식]

    차지연 확진 '레드북' 측 ”배우·스태프 코로나19 전원 음성”[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5 12: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다행히 연쇄 감염은 없었다. 

     
    최근 배우 차지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진으로 비상이 걸렸던 뮤지컬 '레드북' 측은 5일 공식입장을 통해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알렸다.  
     
    '레드북' 측은 "지난 주 차지연 배우의 코로나19 확진과 갑작스러운 공연 취소에 놀라셨을 것으로 사료된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사실을 확인한 후 전 배우, 전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금일(5일) 전원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레드북'은 4일 차지연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후 당일 공연을 취소, 함께 출연 중이었던 아이비, 김세정, SF9인성 등 배우들을 비롯해 스태프 전원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