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혜은, 첫 촬영했지만 드라마 '환혼' 하차

    [단독]박혜은, 첫 촬영했지만 드라마 '환혼' 하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8 12:07 수정 2021.07.08 14: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혜은

    박혜은

    신예 박혜은이 첫 촬영까지 했으나 연기력 부족으로 드라마서 하차했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8일 일간스포츠에 "박혜은이 tvN 기대작 '환혼' 여주인공으로 발탁됐으나 최근 하차했다"고 밝혔다.

     
    신인인 박혜은은 '환혼'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재욱·아린·황민현 등과 대본리딩을 마쳤고 첫 촬영까지 진행했으나 연기력이 많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제작진이 논의한 끝에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로인해 '환혼'은 현재 다른 여자주인공을 찾고 있으며 촬영은 스톱된 상태다. 촬영까지 해놓고 배우가 하차하는 경우가 많지도 않지만 대외적으로 '연기력 부족'이라는 이유도 극히 드물다.
     
    '환혼'은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사극으로 '쾌걸춘향' '마이걸' '환상의 커플' '호텔 델루나' 홍자매가 대본을 쓰고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준화 감독이 연출한다. tvN 편성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