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푸봄' 권은빈, 걸크러시 캐릭터 왕영란과 만나 빛났다

    '멀푸봄' 권은빈, 걸크러시 캐릭터 왕영란과 만나 빛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1 15: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권은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권은빈

    그룹 CLC(씨엘씨) 권은빈이 마지막까지 걸크러시한 면모로 활약했다.  

     
    지난 20일 종영된 KBS 2TV 월화극 '멀리서 보면 푸른 봄' 12화에는 권은빈(왕영란 역)이 몸을 사리지 않는 극과 극 온도차 열연을 펼쳤다.
     
    권은빈은 배인혁(남수현 역)에게 "내가 너 좋아해온 거 알아. 근데 나 이제 포기하려고"라며 우정을 선택하기로 결심했다는 듯 씁쓸하면서도 복잡 미묘한 감정을 실감 나게 표현했다. 이어 "널 떠나 있긴 할 건데. 아예 널 안 보고 살지는 모르겠다"라고 덧붙이며 애써 미소를 지었다.  
     
    걸크러시 넘치는 모습부터 배인혁과의 우정과 사랑 사이 아슬아슬한 줄타기로 마음을 졸이게 만들었던 권은빈.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극의 활기를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바, 그가 또 어떤 모습으로 찾아오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