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눈으로 탁구공 보이나” 한국 선수 비하한 해설자 '퇴출'

    ”작은 눈으로 탁구공 보이나” 한국 선수 비하한 해설자 '퇴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8 13:42 수정 2021.07.28 16: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도쿄올림픽 중계방송 도중 인종차별적 발언을 내놓은 그리스의 한 스포츠 해설자가 퇴출됐다.

    그리스 국영 ERT 텔레비전은 27일(현지시간)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와의 계약을 종료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올림픽 탁구 경기 해설 과정에서 동양인 비하 발언을 한 것이 계약 종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문제의 언급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국의 정영식 선수와 그리스의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 선수의 남자 탁구 단식 3라운드 경기 종료 후 나왔다.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술을 평가해 달라’고 요청하자 카르모이리스는 “(정 선수의) 그 작은 눈으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작은 눈’은 서양인이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눈 찢기’ 행동과 맥락이 같다는 점에서 대표적인 인종차별 표현으로 꼽힌다.

    논란이 일자 ERT 측은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설 자리가 없다”며 “카르모이리스와의 협업은 오늘부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그리스 매체 프로타곤은 이 소식을 보도하면서 “카르모이리스는 ERT의 올림픽 중계방송을 강화하기 위해 영입됐으나, 나쁜 유머 감각으로 아시아인에게 작별 인사를 하게 됐다”고 꼬집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