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구의 온로드] 6만대 팔린 'LPG SUV' QM6…인기 비결은

    [안민구의 온로드] 6만대 팔린 'LPG SUV' QM6…인기 비결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9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르노삼성자동차의 천연액화가스(LPe) QM6가 '조용한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3537대가 팔리면서 누적 판매 대수 5만9334대를 기록했다. 이달 판매량까지 더해지면 누적판매 6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9년 6월 시장에서 선보인 후 2년 만이다. 
     
    치열한 국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에서 QM6 LPe의 인기는 이례적이다. 비결은 뭘까. QM6 LPe 모델을 강원도 속초에서 경기도 성남까지 약 200㎞ 구간에서 직접 몰아봤다.

     
     
    눈·코입 바꿔 '작지만 큰 변화' 추구 
     
    시승차는 2020년 6월 출시한 '더 뉴 QM6'의 외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한 모델이다. 
     
    전면부 형상은 확실히 세련되게 다듬어졌다. 르노삼성차의 '태풍' 로고를 가운데 두고, 양쪽으로 날개를 펼친 듯한 '퀀텀 윙' 디자인이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았다. 퀀텀 윙은 르노삼성차의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으로, 뉴 QM6에 최초 적용됐다. 퀀텀 윙 아래로 위치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 가로 바 형태에서 물결이 치는 듯한 '메시(그물망)' 패턴으로 바뀌었다. 패턴 아래로는 QM6 로고가 삽입돼 존재감이 두드러졌다. 
     
    전 트림에 걸쳐 기본 적용한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도 눈여겨볼 포인트다.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는 전력 소모량은 적으면서도 밝다. 
     
    르노삼성은 기존 QM6 디자인에 대한 구매자 만족도가 높다는 점을 감안, 기존 디자인은 유지하면서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상품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해외 자동차구매 조사업체 NCBS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QM6 구매자 중 42%는 구매 이유로 외관 스타일을 꼽았다. 구매 이후 만족도 측면에서도 외관 스타일이 32%를 기록했다. QM6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인 정숙성은 31%로 그 뒤를 이었다
     
    인테리어도 크게 흠잡을 곳이 없다. 모던 브라운 가죽시트와 동급 유일의 프레임리스룸미러는 공간을 더욱 편안하게 만든다. 
     
    특히 프레임이 없는 룸미러는 산뜻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뿐 아니라 후방 시야를 한층 넓혀주며, 심카드 형태의 후불 하이패스 카드를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12개의 스피커가 지원하는 보스 서라운드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도 빼놓을 수 없는 사양이다.
     
    도넛탱크 기술이 적용된 QM6 LPe 트렁크. 르노삼성차 제공

    도넛탱크 기술이 적용된 QM6 LPe 트렁크. 르노삼성차 제공

    실내 공간은 넉넉하다. 전장×전폭×전고는 4675×1845×1670㎜이고 휠베이스는 2705㎜로 1~2열 모두 넉넉한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재질이 함께 어우러지니 더 넉넉해 보인다. 
     
    여기에 제법 넉넉한 2열 공간은 최대 32도까지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리클라이닝 기능이 들어있어 불편함을 느끼기 어렵다. 차박에도 부족함이 없다.
     
    트렁크 공간도 꽤 넓다. 기존 LP 가스통을 도넛 모양으로 바꾸고 트렁크 아래로 넣으면서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
     
     
    가솔린 버금가는 파워·정숙성 눈길
     
    시동을 걸고, 액셀을 밟자 차가 부드럽게 움직였다. 
     
    QM6 LPe는 3세대 LPI 방식 엔진을 채택해 가솔린 모델 못지않은 주행성능을 선사한다. 3700rpm에서 최대토크 19.7㎏·m를 기록해 가솔린 모델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RPM에서 동일 수준의 토크를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시내 도로에서 정속 주행을 할 때 크게 의식하지 않으면 일반 가솔린 및 디젤 엔진과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다.
     
    다만 고속에서 가속페달을 힘껏 밟아도 치고 나가는 움직임은 다소 둔하다. 대신 단계를 밟아가며 가속페달을 밟으면 무난히 속도를 올린다. 가솔린 SUV보다는 약했지만, 퍼포먼스를 즐기기 위해 LPG차를 사는 소비자가 드물다는 점을 고려하면 괜찮은 수준이다.
     
    정숙성도 뛰어나다. 주행 중 엔진음과 시속 100㎞ 이상 고속 주행 시 발생하는 풍절음도 거의 들리지 않았다. 연료의 힘이 약하면 진동이 있기 마련인데 진동 흡음재를 다량 적용해 정숙성과 소음억제 효과를 한껏 높였다.
     
    QM6가 도로 위를 질주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제공

    QM6가 도로 위를 질주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제공

    연비 성능도 나쁘지 않다. 복합연비 8.9㎞/ℓ다. 실제 고속도로 주행에서는 9.3㎞/ℓ 수준을 보였다. 단편적인 연비를 보면 압도적으로 좋은 것은 아니지만 비교적 가격이 싼 LPG라는 점까지 고려하면 실용적이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LPG 60ℓ를 충전할 경우, 약 534㎞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LPG 연료의 ℓ당 평균 가격이 휘발유의 약 50~60% 수준이라는 걸 고려하면 경제적인 이점이 뛰어나다.
     
    아울러 QM6 LPe는 신규 편의사양도 대거 적용했다. 4000만~5000만원대 모델에 있을법한 2열 시트 리클라이닝, 운전석 이지액세스, 메모리&마사지 시트, 운전석 쿠션 익스텐션 등을 마련해 만족감을 높였다. 
     
    다만 크루즈컨트롤 버튼이 운전대에 있지 않고, 변속기 노브 뒤에 있어 다소 불편했다. 크루즈컨트롤을 작동하기 위해서는 버튼을 누르고 운전대 왼쪽의 ‘+’ 를 눌러야 했다. 
     
    이마저도 요즘 중·대형차에 흔한 차간 간격 유지가 되는 스마트크루즈컨트롤이 아니었다. 차량을 차로 중앙에 달리게 하는 기능도 차로유지지원(LKA)보다 한 급 아래인 차로 이탈 방지 시스템이 장착돼 있었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기존보다 59만원 정도 비싸졌다. SE 트림이 2435만원, LE 트림이 2592만원, RE 트림이 2833만원, RE 시그니처 트림이 3000만원, 이번에 새로 추가된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는 3245만원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