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연, '엠카' 1위 등극…”네버랜드가 준 상이다”

    전소연, '엠카' 1위 등극…”네버랜드가 준 상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30 07: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전소연'

    '전소연'

     
    전소연이 솔로 뮤지션으로서의 입지를 굳혀 나간다.
     
    29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전소연은 미니 1집 'Windy'(윈디)의 타이틀곡 '삠삠'(BEAM BEAM)으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날 무대에서 전소연은 블루 계열의 스팽글 원피스를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하며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상 직후 전소연은 "감사하다. 네버랜드(팬덤)가 준 거라고 생각하겠다. 함께 앨범 작업해 준 모든 분들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하는 소연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삠삠'은 태양이 내리쬐는 모습을 표현한 록, 힙합 장르의 곡이다. 전소연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무더운 여름을 날려버릴 시원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지난 5일 발매한 미니 1집 'Windy'(윈디)는 발매 후 캐나다, 그리스, 노르웨이, 포르투갈, 스웨덴, 터키, 브라질, 칠레, 멕시코,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21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일본 '라쿠텐 뮤직'에서는 타이틀곡 '삠삠'(BEAM BEAM)이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올여름 서머송으로 자리매김했다.
     
    전소연은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