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잔나비, 한여름 밤 수놓은 서정적 감성

    '스케치북' 잔나비, 한여름 밤 수놓은 서정적 감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31 09: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KBS

    그룹 사운드 잔나비가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으로 여름 밤을 물들였다.
     
    잔나비는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세 번째 정규앨범 ‘환상의 나라: 지오르보 대장과 구닥다리 영웅들’(이하 ‘환상의 나라’) 타이틀곡 ‘외딴섬 로맨틱’ 등 다양한 무대를 펼쳤다. 감성 보이스에 유희열은 물론, 함께 출연한 아티스트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유희열은 “과연 세 번째에 이 가수가 셋리스트 상 올랐을 때 어떤 효과를 불러일으킬지, MVP를 수상할지 기다렸다. 대한민국 최고의 매력남”이라고 잔나비를 소개했다. ‘달팽이관 어벤져스’의 세 번째 무대를 꾸미게 된 잔나비는 ‘꿈과 책과 힘과 벽’을 선곡해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을 펼쳐냈다.
     
    세 번째 정규앨범을 발매한 잔나비는 옷 또한 앨범 콘셉트에 맞췄다. 잔나비는 “생각하는 것도 구시대적인 게 많았다. 그런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보고 싶어서 앨범 부제를 짓게 됐다”며 “매번 앨범을 낼 때마다 ‘명반’이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 책임감이 들어 더 열심히 하게 됐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입담도 뽐냈다. 잔나비는 ‘달팽이관 어벤져스’ MVP가 누가 될 거 같냐는 질문에 AKMU 찬혁을 꼽으며 “마이크 잡는 퍼포먼스에서 옛날 모습이 보여 대기실에서 나와 껴안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AKMU 앨범에 참여하게 된 잔나비는 찬혁과 함께 ‘맞짱’ 듀엣을 즉석에서 선보이며 환상의 하모니를 보였다.
     
    최정훈은 AKMU 수현과 연인 콘셉트로 무대를 꾸몄던 점에 대해 “부모님이 굉장히 좋아하셨다. 연락 자주 하는지 물어보더라”고 말해 찬혁으로부터 큰절을 받기도 했고, 자신의 무대가 아닐 때는 다양한 리액션으로 아티스트들을 응원했다. 또한 개인기로 까마귀 소리, 귀 움직이기, 요가 동작을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다채로운 활약에 힘입어 잔나비는 아티스트들이 꼽은 ‘달팽이관 어벤져스’ MVP에 등극했다. 7표 중 3표를 얻어 MVP가 된 잔나비는 ‘스케치북’ 재출연권을 들고 기뻐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