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야구 살인스케줄 피했다…이스라엘에 7회 콜드승, 준결승행

    韓야구 살인스케줄 피했다…이스라엘에 7회 콜드승, 준결승행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4:53 수정 2021.08.02 15: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2라운드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2타점 2루타를 친 한국 박해민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2라운드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2타점 2루타를 친 한국 박해민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이스라엘을 완파하고 준결승에 안착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을 11-1(7회 콜드게임)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전날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도미니카공화국전에 이어 이스라엘마저 제압,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저녁 열리는 미국-일본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대회 2연패를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야구 대표팀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야구는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 지위를 잃은 뒤 이번 대회 13년 만에 부활했다.  
     
    빡빡한 일정을 극복했다. 대표팀은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도미니카공화국전을 1일 저녁 10시 30분에 마쳤다. 9회 말 김현수의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지만 3시간 30분이 걸린 혈투였다. 이스라엘전이 낮 12시 경기여서 13시간 정도의 휴식만 하고 바로 경기를 뛰었다.  
     
    대표팀은 타선일 일찌감치 폭발했다. 1회 말 선두타자 박해민과 후속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3번 이정후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 때 3루 주자 박해민이 득점해 리드를 잡았다. 2회 말에도 득점했다. 선두타자 오재일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오지환이 이스라엘 선발 조이 와그먼을 상대로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투런 홈런을 뽑아냈다.
     
    최대 위기는 5회 초였다. 대표팀은 선발 김민우가 1사 후 미치 글래서에게 볼넷 허용 후 최원준과 교체됐다. 최원준은 갑작스럽게 내린 비의 영향 때문인지 사사구 3개로 밀어내기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2사 만루에서 등판한 조상우가 라이언 라반웨이를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위기를 넘긴 대표팀은 5회 말 '빅 이닝'에 성공했다. 안타 2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은 뒤 황재균의 1루 땅볼 때 야수 선택으로 3루 주자 대주자 김혜성이 득점했다.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2타점 2루타, 강백호의 2타점 적시타로 점수 차를 더 벌렸다. 2사 2루에선 김현수의 투런 홈런까지 터져 한 이닝에만 7득점 했다.  
     
    대표팀은 7회 말 2사 후 김현수가 출루한 뒤 김혜성의 적시타로 11-1을 만들었다. 도쿄올림픽은 5회 15점 차 이상, 7회 10점 차 이상일 경우 콜드게임 승리가 선언돼 경기가 자동으로 종료됐다.
     
    이날 대표팀은 장단 18안타를 몰아쳤다. 1번 박해민이 2타수 2안타 3볼넷 3타점, 2번 강백호가 4타수 4안타로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중심타선에선 5번 김현수가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