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적인 일정 피한 김경문 감독 ”김민우에게 미안하지만…”

    살인적인 일정 피한 김경문 감독 ”김민우에게 미안하지만…”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6: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일 오후 도쿄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 5회초 만루 위기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이 경기지켜보고 있다. [뉴스1]

    2일 오후 도쿄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 5회초 만루 위기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이 경기지켜보고 있다. [뉴스1]

     
    1석 2조다. 야구 대표팀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하며 '살인적인' 일정까지 피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을 11-1(7회 콜드게임) 대승으로 장식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이날 경기를 패할 경우 패자부활전으로 밀려나 상위 라운드 진출을 위해선 3일부터 5일까지 휴일 없이 경기를 치러야 했다. 하지만 준결승 무대에 선착해 이날 저녁 열리는 미국-일본전 승자와 하루 휴식 후 4일 맞붙게 됐다.
     
    대회 2연패를 향한 순항을 시작했다. 조별리그를 1승 1패로 통과한 대표팀은 조 1위를 미국(2승)에 내줬지만,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이스라엘을 연이어 격파, 참가국 중 가장 빠르게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야구 대표팀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야구는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 지위를 잃은 뒤 이번 대회 13년 만에 부활했다.  
     
    빡빡한 경기 일정을 극복했다. 대표팀은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를 저녁 10시 30분에야 마쳤다. 9회 말 김현수의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지만 3시간 30분이 걸린 혈투였다. 이스라엘전이 낮 12시 경기여서 13시간 정도의 휴식만 하고 바로 경기를 뛰었다. 우려와 달리 타선이 장단 18안타를 쏟아내며 7회 콜드게임으로 이스라엘을 압도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뒤 "감독 입장에서 김민우(4와 3분 1이닝 1실점)에게 승리를 챙겨주지 못해 미안하지만, 대표팀의 승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중요한 일전이 남아 있으니까 그 1승은 다음에 했으면 좋겠다. 어제 9회 역전했던 분위기가 경기 초반 이어져 잘 진행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낮 경기를 처음하다 보니 걱정했는데 선수들이 다행히 준비를 잘했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선수단을 칭찬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연장 승부 끝에 가까스로 제압한 이스라엘을 '리턴 매치'에서 압도했다. 김경문 감독은 "이스라엘을 처음 만났을 때는 전력분석에서 들었던 것보다 투수력이 좋았다. 수비도 굉장히 탄탄했다. 하지만 경기 일정상 앞선 경기에서 투수들이 공을 많이 던지다 보니까 지치지 않았나 싶다. 반면 우리는 경기를 하면서 타격감이 살아나 점수를 많이 낸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