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아스트로, 청량한 여름밤에 풋풋한 일탈 '애프터 미드나잇'

    [알쓸신곡] 아스트로, 청량한 여름밤에 풋풋한 일탈 '애프터 미드나잇'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2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아스트로 '애프터 미드나잇' 뮤직비디오 캡처 화면

    아스트로 '애프터 미드나잇' 뮤직비디오 캡처 화면

     
    '청량 판타지'로 돌아온 아스트로가 한여름 밤을 시원하게 물들인다.
     
    2일 아스트로가 여덟 번째 미니앨범 '스위치 온'(Switch on)을 발매했다. '아스트로하면 왜 청량이 떠오르는지 보여드리겠다'는 문빈의 자신감이 담긴 아스로표 청량송이다. MJ는 "이번 활동을 통해서 '역시 여름은 아스트로다'라는 점을 제대로 각인시켜드리겠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타이틀곡 '애프터 미드나잇'(After Midnight)은 아스트로표 청량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디스코 기반의 업 템포 송이다. 중독성 넘치는 훅과 기분 좋은 멜로디로 한여름 밤의 감성을 아련하면서도 신나게 표현했다. 작사에 참여한 차은우는 "좋아하는 사람과 밤새도록 오래도록 함께 '애프터 미드나잇'까지 있고 싶은 마음을 녹였다"고  밝혔다.
     
    도입부에서는 타격감 강한 피아노 소리와 묵직하면서 리드미컬한 베이스라인이 귀에 쏙 박힌다. 그 위로 차은우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얹어지며 상쾌한 여름 밤에 듣고 싶은 경쾌한 분위기를 만든다. 곡이 전개될수록 현악기들의 진행이 다채로워지면서 한 편의 뮤지컬 영화 같은 느낌까지 물씬 난다.
     
    '사랑의 도피'를 주제로 한 가사에는 '오늘 뭐해 / 뭐 없어란 대답이 나올 거 뻔한데 /... / 나만 따라와 / 하얀 구름 침대 삼아 fly high'라며 좋아하는 대상과 어디로든 떠나고픈 마음을 귀엽게 표현했다. 후렴에서는 멤버들이 다 함께 'After midnight in the moonlight(자정이 넘어도 달빛 아래서) / 걱정은 던져 버리고 / ... / 한여름 밤 잊지 못할 / 우리 둘이 만들어갈 perfect midnight(완벽한 자정)'이라고 합창했다.
     
    뮤직비디오에서는 활기찬 여섯 멤버들의 기분 좋은 웃음을 볼 수 있다. 아스트로는 파티장 분위기가 나는 실내부터 청량한 하늘이 돋보이는 시원한 야외, 모닥불을 피워놓은 아련한 백사장까지 여러 장소에서 여름 감성을 연출한다. 멤버들의 다양한 패션 스타일도 돋보이는데, 특히 여섯 멤버가 다같이 화이트 셔츠와 화이트 팬츠로 화사한 느낌을 자아내 '애프터 미드나잇'만의 바캉스 분위기를 잘 전해줬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