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원작 웹툰 6부작 재조합, 한준희 감독 ”아이러니한 재미”

    'D.P.' 원작 웹툰 6부작 재조합, 한준희 감독 ”아이러니한 재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2 18: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군무 이탈 체포조 D.P.가 등판한다. 
     
    넷플릭스(Netflix)와 '차이나타운' '뺑반'의 한준희 감독 그리고 웹툰 '아만자' 'D.P 개의 날'의 김보통 작가가 만나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선보인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와 호열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D.P.는 탈영병 체포를 담당하는 헌병대 소속의 군무 이탈 체포조를 뜻한다. 소수의 군인만 차출되는 보직으로 머리를 기르고 사복을 입으며 탈영병을 잡기 위해 전국 각지를 누빈다. 
     
    군필자들에게도 낯선 D.P.와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탈영병의 이야기를 세상에 꺼내놓은 건 김보통 작가다. 
     
    누군가 특별하게 바라보는 존재를 보통의 시선으로 그려내는데 탁월한 감각을 보여온 김보통 작가는 암 환자의 일상을 따스하고 담담하게 그려낸 웹툰 '아만자'로 2014 오늘의 우리 만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2015 부천만화대상 시민 만화상을 수상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탄탄한 독자층까지 확보한 그는 실제 D.P.로 복무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D.P.'의 출발점이 된 웹툰 'D.P 개의 날'을 선보였다. 도망친 이들을 쫓는 또 다른 군인의 시선을 통해 군대와 사회의 불편한 현실을 날카롭게 직시했던 웹툰은 누적 조회 수 1000만 뷰 이상을 기록하며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군인 잡는 군인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웹툰에 담긴 날카로운 메시지에 사로잡힌 것은 독자만이 아니었다. '차이나타운' '뺑반'으로 전형성을 벗어난 연출과 개성 강한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호평을 받아온 한준희 감독도 'D.P 개의 날'에 빠져들었다. 
     
    신선한 소재와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그는 “스무 살 남짓의 청년들이 D.P.조를 이뤄 무언가 배울 새도 없이 형사와 비슷한 존재가 되어 누군가를 잡는다는 점이 아이러니한 재미가 있었다. 꼭 작업해보고 싶었던 작품이다"며 'D.P.' 연출을 적극 수락했다는 후문이다. 
     
    한준희 감독은 김보통 작가와 공동으로 각본을 집필해 시리즈에 걸맞게 이야기를 재배치했다. 두 사람은 원작의 많은 에피소드와 탈영병들, 그리고 그들을 만난 뒤 변해가는 군무 이탈 체포조 준호와 호열의 변화를 6부작으로 재조합했다. 
     
    특히 탈영병이 군 낙오자이기 전에 누군가의 가족이자 친구, 연인이었던 그들의 이야기를 깊이 바라보며 공감대를 쌓아 올렸다. 철저한 고증과 새로운 상상력이 더해진 각 에피소드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탈영병과 그들의 뒤를 쫓는 준호와 호열 D.P.조의 활약이 어우러지며 여러 장르의 매력을 동시에 품을 수 있었다. 
     
    탈영병을 추적하는 수사 과정의 장르적 재미부터 이들을 체포하기 위해 피할 수 없는 액션, D.P.조를 이룬 준호와 호열 콤비가 선보일 케미와 전국을 누비는 로드무비의 성격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무장한 'D.P.'는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D.P.'는 27일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