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카카오뱅크 '마이너스통장 금리'

    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카카오뱅크 '마이너스통장 금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9 15: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카카오뱅크 이미지.

    카카오뱅크 이미지.

     
    카카오뱅크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가 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은행연합회 비교공시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카카오뱅크의 개인 신용 1∼2등급 대상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는 연 3.62%였다. 
     
    5대 시중은행을 보면 KB국민은행이 3.30%, 우리은행 3.27%, 하나은행 3.14%, 신한은행 2.94%, NH농협은행 2.86%였다.   
     
    이와 비교하면 카카오뱅크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5대 시중은행 중 금리가 가장 낮은 NH농협은행과는 0.76%포인트나 차이가 난다.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금리 3.16%)와 비교해도 카카오뱅크가 높다. 
     
    작년 6월 개인 신용 1∼2등급 기준 카카오뱅크의 마이너스통장 대출금리는 3.04%였다. 이때에만 해도 5대 시중은행(2.71∼3.06%)이나 케이뱅크(3.18%)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개인신용 3∼4등급과 5∼6등급 대상 마이너스통장 대출금리를 비교해도 카카오뱅크가 3.67%로 5대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았다. 
     
    업계는 카카오뱅크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가 올라간 것을 두고 최근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비중을 확대하고 고신용자 대출을 줄인 전략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월 카카오뱅크는 "올해 고신용자 대출 증가를 억제하고, 중금리,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 규모를 전년보다 더 확대하겠다"며 고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상품의 최저 금리를 0.34%포인트 인상한 바 있다. 
     
    금융당국에서는 인터넷전문은행들에 고신용자 대출을 줄일 것과 함께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을 늘리라고 주문한 바 있다. 동시에 이와 관련한 목표치를 제출받아 공개했다. 
     
    이런 기조에 발맞춰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금리를 인하하고 한도를 늘리는 중이다. 
     
    이달에만 해도 카카오뱅크는 자체 신용 기반의 중신용대출 상품인 '중신용플러스대출'과 '중신용비상금 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고객의 다양한 필요 충족을 위해 대출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