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블랙 위도우' 잡고 올해 첫 300만 성공할까

    '모가디슈', '블랙 위도우' 잡고 올해 첫 300만 성공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3 08: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모가디슈

    모가디슈

     
     
    2021년 한국영화 최고 흥행 신기록의 주인공 '모가디슈(류승완 감독)'가 신작들의 개봉 공세 속에도 누적 관객수 278만 관객을 돌파하며 놀라운 기염을 토했다.  
     
    '모가디슈'가 누적 관객수 278만 872명(영화진흥위원회 22일 기준)을 돌파한 것은 물론, 4주 연속 정상급 박스오피스를 차지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 개봉 이후 매주마다 신작들의 개봉 공세 속에서도 뜨거운 입소문 흥행은 현재 진행 중이다. 이와 같은 속도를 유지한다면 '블랙 위도우'를 뛰어넘고 올해 첫 300만 관객 돌파라는 흥행 신기록을 세울 것을 예상케 한다.
     
    이같이 4주 연속 박스오피스와 예매율 상위권을 기록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모가디슈'의 첫 번째 흥행 이유는 넓은 세대 관객층의 입소문을 바탕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친구, 연인은 물론 가족 관객들이 동반 유입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극장 대표 사이트에서 평균 9점대 이상의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동시기 개봉작들에 비해 월등히 높은 평점으로 실관람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실감하게 하고 있다.  
     
    두 번째는 '모가디슈' 속 상황을 연상케 하는 국제 정세와 맞닿은 시의성 있는 메시지로 주목 받고 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상황으로 안타까움을 더하는 현 국제 상황이 '모가디슈' 속 고립된 대사관 사람들의 모습을 떠오르게 만들며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를 되새기게 한다.  
     
    영화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이야기. 절찬 상영중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