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하이클래스' 김지수·공현주, 조여정 따돌림 시작 ”그 여자 오래 못 버텨”

    [리뷰IS] '하이클래스' 김지수·공현주, 조여정 따돌림 시작 ”그 여자 오래 못 버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8 08: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7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이클래스' 캡처 화면

    7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이클래스' 캡처 화면

    조여정(송여울)이 아들 장선율(안이찬)을 위해 초호화 국제학교의 일원이 되려고 노력하지만, 학부모 실세 김지수(남지선)와 공현주(차도영)의 텃세에 초반부터 고난을 겪기 시작했다. 
     
    7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이클래스'에서는 락커에 갇힌 아들을 구해내는 조여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여정은 누군가 아들에게 벌인 악행이라고 생각하고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지만, 증거가 없어 범인을 잡을 수 없었다. 그러나 모든 소행이 공현주가 꾸민 일로 밝혀지고, 배후에는 김지수가 있음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여정은 아들의 울음소리를 듣고 로커로 향했다. 아들이 락커에 갇혔다는 사실을 발견한 조여정은 경악하며 구두로 로커 손잡이를 부쉈다. 아들과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찰나 거울에 써진 'Welcome'이라는 글씨를 보고 또 한번 소스라치게 놀랐다.  
     
    누군가 꾸민 일이라고 생각한 조여정은 사건 조사에 나섰다. 사건 현장을 다시 찾았지만 'Welcome'이란 글씨는 지워져 있었고 정체 모를 헤어핀이 하나 덩그러니 떨어져 있었다.
     
    조여정은 학교를 찾아가 CCTV 확인을 요청했다. 그러나 해당 장소가 사각지대였던 탓에 범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게다가 학교 측에서는 "아이들이 놀다가 일어난 사고일 뿐이다"라고 일축, 오히려 조여정을 유난한 학부모로 몰고갔다.
     
    그러나 조여정은 굴복하지 않고 "사각지대에서 아이가 갇혔고, 수상한 메시지도 적혀 있었다. 이 모든 게 우연한 사고라면 지나치게 낙관적인 거 아니냐"고 따졌다. 결국 이사장 우현주(도진설)가 나타났지만 CCTV를 설치해 주겠다면서 유야무야 넘어갔다.
     
    조여정은 학부모 대표에게 "단톡방에 내가 빠진 것 같은데, 초대 좀 해주실 수 있냐"고 요청했다. 단체 채팅방에 조여정이 들어오자 공현주는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지수는 "어차피 그 엄마 여기서 오래 못 버틴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뱉었다.
     
    조여정은 헤어핀이 공현주의 것임을 알아냈다. 공현주가 의문의 남성과 함께 있는 모습을 아들 이찬이가 발견하자 당황해하며 떨어트린 것이었다. 조여정은 공현주가 자신과 아들을 괴롭히려고 한다는 사실을 직감하고 고민에 빠지기 시작했다.
     
    생각에 잠긴 조여정은 구두를 벗고 바닷가를 거닐었다. 이때 바다에 구두 한 짝이 떨어졌고, 조여정이 주우려고 바다에 다가가자 갑자기 파도가 높아지면서 바다에 빠지고 말았다.
     
    조여정은 흠뻑 젖었고, 이를 우연히 발견한 국제학교의 체육 선생님 대니 오(하준)가 뛰어와 수건을 건넸다. 조여정은 거절했으나 계속 대니 오가 수건을 내밀어 어쩔 수 없이 받았다. '하이클래스'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극이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